'

[슈퍼매치]데얀,' 왜 노골이죠~'

실시간 뉴스

    1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6라운드 수원 삼성과 FC서울의 경기에서 서울의 데얀의 득점이 노골이 선언되자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FC서울은 이날 경기에서 후반 17분 고요한의 크로스가 곽광신(수원)의 자책골로 연결되면서 1-0으로 승리를 거뒀다. 슈퍼매치에서 귀중한 승점을 확보한 서울은 26라운드를 소화한 가운데 승점 41점(11승8무7패)으로 5위를 달리고 있다.

    한편,FC서울은 이번 시즌 3차례 벌어진 슈퍼매치에서 2승 1무로 우위를 지켰다.

    [폴리뉴스=문용준 기자]

    문용준 기자 photojuna@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