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른정당 “‘문재인 인연’이 인사 기준인 정부, 박기영 사태는 참사의 서막”

실시간 뉴스

    [폴리뉴스 안병용 기자] 바른정당은 12일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의 자진 사퇴와 관련해 “ 박기영 사태는 총체적 참사의 서막인지 모른다”고 비판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 인연’이 인사의 기준인 정부”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청와대에 포진한 비서관급 이상 56명을 분석해 보니 운동권 출신, 노무현 관련 인사, 문재인 캠프 출신, 전현직 민주당 국회의원 등 네 가지에 해당하는 인사가 82.1%”라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인연’이 있으면 임명을 받는 식”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동안 우리 사회는 학연, 혈연, 지연을 극복하자고 했다. 그 폐해가 크다 했다. 오로지 실력으로 경쟁하고 뽑자고 했다. ‘블라인드 채용’을 주장하는 이유”라면서 “그런데 문재인 정부는 오로지 ‘문재인’과 인연이 있는 사람들로 채우고 있다. 실력이 아니라 인연이다. 학연, 혈연, 지연보다 강한 ‘인연’이 문재인 정부에서 꽃처럼 만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청와대가 저런데 각 부처 차관급 이하 인사는 어떻겠느냐”면서 “제2, 제3의 ‘박기영’ 인사가 지뢰처럼 곳곳에 흩어져 있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안병용 기자 byah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