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럼프 “北 김정은, 일 저지르면 아주 빠르게 후회할 것”

실시간 뉴스

    “북한에 더 큰 문제 생길 것...군사 옵션 완전히 준비됐고 장전됐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북한이 괌에 화선-12 미사일 도발을 할 경우 “후회할 것”이라고 경고와 함께 ‘군사 옵션’을 선택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휴가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저지 베드민스터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과 그의 가족이 지난 수년간 해온 방식대로 노골적인 위협을 하거나, 괌이나 미국의 영토, 혹은 미국의 동맹을 상대로 어떤 일을 저지른다면, 그는 후회하게 될 것이다. 그것도 아주 빠르게 후회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괌에 어떤 일이라도 일어난다면, 북한에는 더 큰 문제가 생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이 현명하지 못하게 행동한다면 군사적 해결책이 완전히 준비됐고 장전됐다”며 “김정은은 다른 길을 찾기를 바란다”고 재차 경고했다. 선제타격이란 ‘예방전쟁 옵션’으로 위협하면서도 대화의 문은 열어놓는 투트랙 전술에 가깝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에도 북한의 괌 인근에 대한 미사일 도발위협과 관련 대북 선제타격 가능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나는 절대 말하지 않을 것”이라며 시인도 부안도 않으면서도 “북한과의 협상을 항상 고려하고 있다”고 ‘선제타격 옵션’와 ‘대화’ 두 개의 길을 동시에 제시한 바 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