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호영 “文대통령, 북핵에 집중하는 모습 없어 걱정”

실시간 뉴스

    “박기영, 황우석 사태 책임져야할 사람…임명 철회해야”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김희원 기자]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9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이런 중차대한 시국에 대통령이 북핵에 집중하는 모습이 없어서 걱정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시급한 국정 현안이 많은데 그중 북핵 미사일 관련 대책이 가장 중요하다”며 “대한민국과 5천만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문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휴가 끝까지 다 쓰고, 중대한 일 생기고도 10여일 다 지나서 동맹국인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했다”며 “향후 북핵은 고도화되는데 이를 어떻게 하겠다는 뚜렷한 전략이 없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 정부는 어떤 절차, 전략을 갖고 대한민국을 지킬 것인지 자세히 설명할 의무가 있다”며 “이런 시국에 또 군 수뇌부를 대폭 바꾸고 해공군 위주로 인사했다. 이 인사 자체도 이 중대한 시국에 맞는지 의문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 원내대표는 “빠른 시일 내에 대통령과 국방당국은 북핵 문제에 대한민국이 어떻게 할 것인지 국민에 설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박기영 순천대 생물학과 교수가 신임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임명된 것에 대해 “박 본부장은 황우석 사태의 책임을 져야할 사람이다”며 임명 철회를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박 본부장은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정보과학기술보좌관을 지내면서 연구에 참여하지 않고도 황우석 전 교수 논문에 공동저자로 이름을 올리고, 황 전 교수로부터 연구비 2억 5천만 원을 지원받는 등 황우석 사태에 깊이 연루된 인물이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과학기술보좌관으로 황우석 사태 조기 진압을 못한 사람이다. 진보 진영에서도 박 본부장은 잘못된 인사니 철회하라고 한다”면서 “청와대는 한술 더 떠 보좌관 경험을 중시해서 발탁했다고 한다. 바로 그 보좌관 시절에 한 이런 일들이 어떻게 도움이 되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는 “이들 모두 노무현 정부 때 청와대에서 근무를 하던 인사다. 이들은 무조건 통과되는 노무현 하이패스 프리패스 인사다”며 “이전 정부의 수첩 인사가 문제됐는데 이 정부는 안면인사 노무현 정부 인사 중용, 심각한 문제다. 박기영 본부장 임명 철회하고 두 번 다시 이런 일 있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김희원 기자 bkh1121@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