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경환 칼럼] 인기 높아도 뜨내기손님만 많은 민주당, 악플 보다 무서운 무플의 국민의당

실시간 뉴스

    장사가 잘 되는 가게와 잘 안되는 가게의 가장 큰 차이점은 무엇일까? 결정적인 차이점은 단골고객을 얼마나 많이 확보하고 있느냐 하는 것이다. 단골고객을 많이 확보한 식당은 매출의 변동 폭이 크지 않다. 일정한 수의 손님들이 꾸준히 방문한다. 손님의 숫자가 꾸준하기 때문에 식재료 등 ‘원자재’ 구매도 용이하다.

    반면 뜨내기손님을 상대하는 가게는 오늘 방문할 손님의 숫자를 가늠하기 힘들다. 오늘 방문 고객의 숫자를 100명으로 예상하고 밑반찬을 만들었는데 30명밖에 오지 않으면, 밑반찬을 버리거나 아니면 냉장고에 넣어뒀다 재활용을 해야 한다. 밑반찬을 버리면 고스란히 손실로 이어지고, 재활용을 하게 되면 떨어지는 맛 때문에 그나마 있던 단골고객조차 떨어져 나간다. 반대로 30명을 예상하고 밑반찬을 만들었는데 100명이 방문하면, 70명의 고객을 놓치게 된다. 그 70명 중 단골고객이 될 수 있는 사람이 2명이 있었다고 예상한다면 매출 손실은 어마어마하게 커진다. 

    그래서 사업의 성패는 단골고객을 얼마나 확보하느냐에 달려 있다. 인터넷 비즈니스 또한 마찬가지다. 각종 웹사이트의 성패는 단골고객을 얼마나 확보하고 있느냐에 달려 있고, 단골고객의 확보 유무는 재방문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그렇다면 각 정당의 활동을 마케팅의 관점에서 바라본다면 어떤 결과가 나올까? 아래의 그림은 각 정당의 웹사이트 순위를 그래프로 정리한 것이다. 

    ▲자료출처 : xwMOOC


    정당의 웹사이트 순위는 각 정당이 얼마나 대중들에게 호감을 주고 있으며 인기를 얻고 있는지 여부를 알 수 있게 해준다. 각 정당의 인기도가 뒤섞여 있어 한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그래서 각 정당별 웹사이트 순위를 각각 정리해봤다. 


    이 표에서 얻을 수 있는 지표는 3가지 정도로 정리될 수 있다. 첫째, 더불어 민주당의 인기가 다른 정당을 압도하고 있지 못하다는 것이다. 정당 지지도 조사와는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둘째, 바른정당의 웹사이트 순위 변동폭이 크지 않고 꾸준하다는 점이다. 반면 집권 여당인 민주당을 포함해 다른 정당들의 웹사이트 순위는 날짜별로 큰 변동폭을 보여준다. 

    셋째, 국민의당 웹사이트 순위는 일정 시점 이후 집계가 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유권자(대중)들이 국민의당에 대한 관심을 아예 접었다는 해석이 가능해지는 대목이다. 

    민주당 입장에서 주목해야 할 점은 집권 여당임에도 불구하고 웹사이트 순위 변동폭이 매우 크다는 점이다. 항상 그런 것은 아니지만 특정 시점에서는 자유한국당, 바른정당보다 순위가 뒤처지는 경우가 많다. 

    집권여당이라는 점에서, 적폐청산 과정이 ‘공격자’의 입장이라는 점에서, 민주당의 웹사이트 순위가 보수정당보다 뒤처지는 결과가 나오는 것에 대해 필자는 의구심과 더불어 적잖은 충격을 받는다. 빅데이터 수치만 놓고 본다면 수없이 많은 총탄을 퍼붓고도 적에게 치명상을 입히지 못하고, 오히려 아군의 보급망만 망가트리는 결과다. 효율성이 극도로 떨어진다는 이야기다. 

    각 정당 웹사이트 페이지뷰를 살펴보면 민주당의 비효율성이 더욱 도드라진다. 한국당의 페이지뷰가 민주당보다 훨씬 많다. 웹마케팅의 관점에서 본다면 정의당이 단연 선두다. 물론 정의당이 원내교섭단체도 형성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에서, 정의당의 성공적인 웹마케팅을 각 정당이 반드시 벤치마킹해야 할 필요성은 없다. 


    그러나 민주당 입장에서 ‘적폐청산’ 대상인 한국당이 성공적인 웹마케팅을 하도록 내버려 두고 있다는 점, 그리고 한국당보다도 뒤처지는 결과가 나왔다는 점에서, 이런 상태가 지속될 경우 향후 선거에서 민주당이 압승할 수 있을지 여부에 대해서는 물음표가 생기는 것은 당연한 결과일 것이다. 

    아래 도표를 통해 유저별 페이지뷰를 살펴보면 상황은 더욱 심각해진다. 1인당 얼마나 많은 콘텐츠를 봤느냐 하는 걸 의미하는 ‘유저별 페이지뷰’를 쉽게 설명하면, 고객 1인당 구매비용으로 비유할 수 있다. 



    즉 한국당은 큰 손 고객을 많이 확보하고 있는 반면, 민주당은 짠돌이 고객과 아이쇼핑 고객만 잔뜩 확보하고 있는 것이다. 매장은 북적거리지만 매출은 신통치 않은 상황이다. 

    그리고 여기서도 국민의당이 처한 위기 상황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악플보다 무섭다는 무플의 상황이 적나라하게 나타나기 때문이다. 

    지금 집권여당과 야당 모두 녹록치 않은 상황이다. 집권여당은 녹록치 않은 국내외적 위기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 한순간에 국민으로부터 등돌림을 당할 것이다. 반대로 야당은 뭘 해도 국민들에게 진정성을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빅데이터만 놓고 본다면 민주당, 그리고 국민의당 양당 모두 지금까지 전개해 온 기본 전술 전략을 모두 수정해야 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든다. 

    홍경환 칼럼니스트 arme20101120@gmail.com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