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희정, '집중호후 지역 찾아...'인력-장비 총동원 약속'

실시간 뉴스

    ▲충남도청 제공


    [폴리뉴스 이나희 기자] 안희정 지사가 집중호우 피해로 복구 작업이 한창인 천안•아산 지역을 방문, 최대한 빠른 시간 내 긴급 복구를 지시하고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주민피해를 최소화할 것을 주문했다.

    17일 충남도에 따르면 지난 16일 천안·아산 지역에 내린 집중호우로 도로시설 4곳, 하천범람으로 인한 제방 550m 유실 등의 피해가 접수됐으며 사유시설로는 주택 105동, 상가 16동이 침수됐다.

    현재 도는 응급복구 인력 749명과 장비 37대 등을 투입해 가옥침수 청소, 도로유실 복구, 제방마대 쌓기, 폐기물 운반 및 대민지원 활동을 벌이고 있다.

    안 지사는 이날 천안시 병천면 도로유실 피해 현장을 찾아 서철모 천안부시장으로부터 호우 피해 및 복구상황을 보고 받고 지원 대책을 논의했다.

    안 지사는 현장에서 피해 주민의 의견을 청취하고 현장 대민지원에 나선 군 관계자들을 만나 조속한 피해복구에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도는 피해 시군과 긴밀히 협력해 응급복구를 서두르고 기상상황을 예의주시하며 계속되는 장마 등으로 인한 추가 피해 발생 방지와 복구지원계획 마련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이나희 기자 press24@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