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당 “홍준표, 靑 캐비닛 문건 왈가왈부할 일 아냐”

실시간 뉴스

    “정치권 더 이상 당리당략적 이용 삼가야 할 것”

    [폴리뉴스 김희원 기자]국민의당은 17일 청와대 캐비닛에서 발견된 ‘박근혜 정권 민정 자료’에 대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증거능력이 없을 것”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매우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양순필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캐비닛 문건의 증거능력 유무는 사법부가 판단할 몫이지 홍준표 대표가 왈가왈부할 일이 아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양 부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자료가 공개된 직후부터 이 사안을 정치 쟁점화하며 현 정권과 구 정권 간 대결로 몰아왔다”며 “자유한국당은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는 처지라는 것을 명심하고 자중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양 부대변인은 “이 사안에 대해 청와대와 민주당도 더욱 신중하게 처신하길 바란다”면서 “정부여당이 ‘마치 건수 하나 잡은 것처럼 이용하고 있다’는 오해를 사지 않도록 엄정하게 처리하길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양 부대변인은 “청와대가 특검에 넘긴 자료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하니 정치권은 더 이상 당리당략적 이용을 삼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희원 기자 bkh1121@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