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폴리뉴스 창간 17주년] 이용섭 부위원장 초청강연 '열띤 호응'...기념식 이모저모

실시간 뉴스

    여·야 정치인, 경제·산업계 임직원 300여 명 참석

    ▲기념식 진행 전 귀빈실에서 내빈들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이은재 기자>

    [폴리뉴스 이해선 기자] 폴리뉴스가 28일 서울 여의도 CCMM빌딩 12층 서울시티클럽 컨벤션홀에서 창간 17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특히 올해 행사에는 새 정부의 주요 과제인 일자리 문제를 담당하는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과 일자리’라는 주제로 초청강연을 마련해 큰 호응을 얻었다. 

    오전 7시부터 2시간 동안 열린 이번 행사에는 정우택 자유한국당 의원과 박준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여·야 정치계 인사를 비롯해 은행, 증권, 자동차, 통신, 유통, 제약, 식품, 건설 등 경제·산업계 임직원 관계자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른 아침에 열린 행사임에도 불구하고 시작 전 일찍부터 모여든 하객들로 가득 찬 행사장에서는 이날 초청강연에 대한 기대감을 엿볼 수 있었다.

    기념행사는 먼저 조찬 식사 후 국민의례, 내빈소개, 기념사, 축사, 축하떡 커팅, 기념촬영, 축가, 초청강연의 순서로 진행됐다.

    조찬 중 행사장에서는 폴리뉴스의 17년 역사와 임직원들의 인사말을 담은 홍보 영상을 방영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행사에 앞서 국민의례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이은재 기자>

    김능구 폴리뉴스 대표는 창간기념사를 통해 “폴리뉴스가 세상에 첫 걸음을 내딛든지 어느덧 17년을 맞이했다”며 “우리가 만들기 위해 애쓴 것은 단지 언론이 아니라 사람이며 역사이고 희망이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폴리뉴스 창간을 축하하기 위해 참가한 내빈들의 축사가 이어졌다.

    상생과통일 포럼 공동대표인 정우택 자유한국당 의원은 “폴리뉴스의 ‘정치와 경제의 만남’이라는 모토처럼 상생과통일 포럼도 진보와 보수, 계파와 정파를 떠나 정치와 경제 양 방면에서 올바른 대한민국 건설에 기여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매년 행사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던 상생과통일포럼 상임고문인 정세균 국회의장은 이날 제2차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 일정 등으로 참석하지 못해 영상으로 축사를 대신했다.

    정 국회의장은 “지난 2000년 창간된 폴리뉴스는 그간 정치 전문 매체로 성장하며 많은 오피니언 리더들에게 사랑을 받아왔다”며 “오늘 문제인 정부의 핵심 공약인 일자리 정책에 대한 특별 강연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한국경제 대도약을 위한 뜻깊은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박순자 자유한국당 의원과 전혜숙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준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선동 자유한국당 의원,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폴리뉴스 창간 17주년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성악가 임상훈 씨가 축가를 열창하고 있다. <사진=이은재 기자>

    축사에 이어 축하떡 커팅과 기념사진 촬영, 축가가 이어졌다. 

    축하떡 커팅에서 정우택 상생과통일포럼 공동대표와 김능구 폴리뉴스 대표 등을 비롯한 내빈들은 ‘폴리뉴스 파이팅’을 큰 목소리로 외치고 대형 시루떡을 잘랐다.

    축가는 상생과통일포럼 리더십최고위과정 1기 출신인 성악가 임상훈 씨가 맡아 ‘상록수’를 열창해 큰 박수를 받았다.

    이 날의 마지막 순서이자 하객들이 가장 기다리던 이용섭 대통력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의 초청강연은 수차례의 질의응답이 이어지는 등 열띈 호응 속에서 마무리 됐다.

    ▲김능구 폴리뉴스 대표(사진 여섯번째)를 비롯한 내빈들이 축하떡 커팅식을 진행중이다. <사진=이은재 기자>



    이해선 기자 lhs@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