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능구의 정국진단] 정진석② “문재인 대통령, 반(反)노무현의 길 가는지도”

실시간 뉴스

    [인터뷰] “제도 변화에 소극적인 文, 철저한 제도론자 盧와 달라”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이은재 기자>

    [폴리뉴스 안병용 기자] 정진석(4선‧충남 공주시부여군청양군)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사실 반(反)노무현의 길을 가는 것인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폴리뉴스> 김능구 대표와 ‘정국진단’ 인터뷰를 갖고 “노 전 대통령의 길을 가겠다고 한 문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의 길을 추종하는 국정운영 방식은 아닌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의원은 자신의 기억을 되새기며 “노 전 대통령은 철저한 제도론자 인 반면, 문 대통령은 제도 변화에 소극적”이라며 문 대통령이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연정(연합정치)을 야당에 제안할 가능성은 적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음은 정진석 의원과의 인터뷰 전문.

    ▲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에서 정부에 연정을 기대한 분들이 있는 것 같은데,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는 연정에 대해 전혀 생각이 없는 것 같다.

    - 그럴 것이다.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이 대연정을 꺼낸 바 있다. 하다하다 안 되니 대연정까지 간 것이다. 사실 문재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의 길을 가겠다고 해서 표를 얻은 것 아니겠나. 또 노 전 대통령의 지지 세력들의 압도적인 뒷받침으로 표를 얻었다. 내가 겪어 본 노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을 비교해보면 조금 다른 것 같다. 나는 노 전 대통령의 정상외교도 수행한 바 있다. 노 전 대통령은 철저한 제도론자였다. 헌법을 개정하자고 했고, 국정에 대한 시스템을 바꾸자고 했다. 대연정도 생각했다. 문 대통령도 헌법 개정을 얘기했지만 지난 대선 캠페인 과정을 보면 굉장히 소극적이었다. 제도를 바꿔 정상화시키는 노력을 한다는 확신을 얻지 못하겠다. 기억에 의하면 노 전 대통령이 훨씬 제도론자였던 것 같다. 문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의 길을 따라간다고 말 할지 몰라도, 사실 반(反)노무현의 길을 가는 것인지도 모른다. 반노무현이라는 말에 어폐가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노 전 대통령의 길을 추종하는 국정운영 방식은 아닌 것 같다.  

    안병용 기자 byah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