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당 “文 대통령 여야 원내대표 회동, 소통과 협치 상징”

실시간 뉴스

    “야당, ‘발목잡기’ 아니라 ‘손목잡기’ 나서길”

    [폴리뉴스 김희원 기자]더불어민주당은 19일 청와대와 여야 5당 원내대표의 오찬 회동에 대해 “소통과 협치의 상징”이라고 평가하며 “이제 야당은 ‘발목잡기’가 아니라 ‘손목잡기’에 나서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오찬 결과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여·야5당 원내대표 오찬 회담을 시작으로 사상 초유의 의회 존중 정부의 첫발을 디뎠다”며 “이제 청와대와 여·야는 서로의 발목을 잡는 것이 아니라 손목잡고 나아가는 새로운 정치를 해야 한다. 여·야·정 상설국정협의회를 구성해 공통공약을 추진키로 한 것이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취임 첫날 야당을 차례로 방문한 지 열흘 만의 청와대 초청은 문재인 정부의 소통과 협치 의지를 확인할 수 있다”며 “알려졌다시피 이번 회담은 ‘의제 없이’ 진행됐다. 의회와 격의 없이 일상적으로 대화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심중이 반영됐다”고 강조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이날 회동에서 우원식 원내대표가 “할 말은 하는 여당이 되겠다”면서 “언제든지 야당과 협력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한 뒤 “이제 불통의 시대를 넘어 청와대와 야당이 소통할 수 있는 가교의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이제는 청와대와 국회가 한 마음으로 오로지 민생만 바라보고 나아가야 할 때이다”면서 “이번 회동을 계기로 청와대와 여야 간 간극을 해소하고, 진정한 협력적 관계로 진전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야 할 것이다. 서로가 서로의 발목을 잡는 ‘제자리걸음’ 정치가 아닌 손목잡고 상생의 정치를 일궈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희원 기자 bkh1121@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