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文대통령-5당 원내대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통해 공통공약 추진키로

실시간 뉴스

    김정숙 여사, 한과와 10시간 달인 인삼정과로 5당 원내대표 대접...명찰 안달아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오찬 회동에 참석하는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를 영접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정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여야 5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여야정 국정 상설 협의체를 구성해 각당의 공통 대선공약을 우선 추진하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문 대통령과 5당 원내대표 회동 결과 브리핑을 통해 “아시다시피 오늘 대화는 예정시간보다 무려 40분을 넘겨서 (144분 동안) 진행이 되었고 시종일관 화기애애하고 건설적인 또 생산적인 대화가 충분히 이루어졌다”고 회동 분위기를 전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5당 원내대표 간 주요논의사항에 대해 “대통령의 여야정 국정 상설 협의체 구성운영 제안에 대해 5당 원내대표의 동의가 있었고, 실무 협의에 착수하기로 했다”며 “각 당의 공통대선 공약을 우선 추진하자는 대통령의 제안에 대해 각 당 원내 대표의 동의가 있었고, 국회에서 구체적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검찰 개혁, 국정원 개혁, 방송 개혁에 대해 국회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대통령은 국회 차원의 합의가 이루어지기 이전이라도 국정원의 국내 정치 개입 근절에 대해서는 확고한 의지를 강력히 표명했다”며 “정부는 일자리 추경안을 국회에 상세히 설명하기로 하였고, 국회에서의 원만한 처리에 관한 각 당의 협조를 당부했다”고 전했다.

    개헌과 관련해선 “대통령은 개헌은 대선 공약대로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대통령은 정치권의 개헌 논의 과정에 국민의 의견을 충실히 수렴하여 반영하고 선거제도 개편도 함께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한 뒤 “비정규직 해결 방안에 대한 폭넓은 의견의 교환이 있었다”고 했다.

    박 대변인은 이 밖의 논의사항으로 “대통령의 업무지시 형태를 가급적 최소화하고, 시스템에 의한 개혁을 추진할 것에 대한 건의가 있었다. 주요 국정 현안 해결 로드맵 마련에 대한 건의가 있었다”며 “대통령은 국정기획자문회의를 중심으로 체계적으로 논의해 보자는 의견을 밝혔다”고 했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관련해 “대통령과 정부의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한다는 건의가 있었고, 이에 대해 대통령은 특사 활동의 결과 등을 지켜보고, 또 한-미, 한-중 정상회담 등을 고려하여 신중하게 접근하겠다는 의견을 밝혔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 대변인은 “대통령은 각국에 파견된 특사 활동 결과에 대해 국회와 정당에 충실히 설명하고 정보를 공유하겠다고 밝혔다”며 “대통령은 외교안보에 관한 정보도 야당에게 설명하고 공유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자유한국당이 요구하는 서비스산업발전법과 규제프리존법에 대해 전향적 검토 건의와 관련해선 “대통령은 이를 국회에서 먼저 논의해 달라”고 했고 “세종시의 완성을 위해 국회 분원 설치 등을 우선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회동 주변 분위기와 관련 “오찬 메뉴는 한식 코스였고 주 메뉴는 통합을 의미하는 비빔밥이었다. 디저트는 한과와 여사님이 손수 준비하신 인삼정과를 대접했다”며 “이후에 역시 여사님께서 역시 손수 인삼과 꿀, 대추즙을 10시간 가량 정성스럽게 졸여서 만든 인삼정과를 협치를 의미하는 조각보에 직접 싸서 각 원내대표들에게 손 편지와 함께 전달했다”고 전했다.

    김정숙 여사의 손 편지 내용에 대해선 “‘귀한 걸음 감사하다. 국민이 바라는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함께 노력하자’는 메시지가 담겨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또 박 대변인은 “오늘 원내대표 회동에서는 관례적으로 달던 원내대표 이름표를 달지 않았다. 대통령이 오늘 아침 언론에 보도된, 이런 것부터 바꿔야 한다고 하는 칼럼과 여러 가지 기사를 직접 보시고 말씀하셨다”며 “그래서 오늘 5당 원내대표 초청 오찬부터 대통령의 이러한 뜻을 반영해서 명찰을 달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향후 이름표 패용 관행에 관한 재검토를 통해서 권위주의, 국민 위에 군림하는 청와대의 상징으로 지목될 수 있는 방문객과 청와대 직원들의 이름표 패용 관행, 이것까지도 개선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