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른정당 “윤석열 임명, 부정부패 척결 의지”

실시간 뉴스

    “경험‧능력 검증과 고위 간부 물갈이 의문”

    [폴리뉴스 안병용 기자] 바른정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의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임명 인사와 관련 “윤 검사의 임명 전 직급을 고려하면 대단히 파격적인 인사”라고 평가했다.

    조영희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문재인 정부가 국정농단사건을 수사했던 인물을 검찰 조직 내 최고 요직이라 할 수 있는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함으로써 부정부패 척결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다만 “서울중앙지검장의 역할이 최순실게이트의 추가수사 및 부정부패 척결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고 윤석열 검사의 지금까지의 경력을 볼 때 이러한 직위를 수행할 수 있는 경험과 능력이 검증되었다고 보기는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또 “검찰의 기존 인사시스템을 벗어난 이러한 인사가 윤석열 검사보다 사법연수원 기수가 높은 고위 검찰 간부들의 물갈이를 위한 것이라면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이 과거 정권과 다른 점이 무엇인지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조 대변인은 “향후 검찰인사에서라도 이러한 우려와 의구심이 제기되지 않기를 바라며 파격적인 이번 인사가 또 다른 부작용을 초래하지 않을지 조심스럽게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안병용 기자 byah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