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년 5월 대선 의미와 과제’ 학술대회 열려

실시간 뉴스

    6월민주항쟁30년사업추진위원회 주최, ‘19대 대선 평가와 향후 과제 제시’

    ▲18일 오후 ‘6월민주항쟁30년사업추진위원회’ 주최로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회관 2층에서 ‘2017년 5월 대통령선거의 의미와 과제’ 주제의 학술대회가 열렸다.<사진 주최측 제공>

    [폴리뉴스 김희원 기자]‘6월민주항쟁30년사업추진위원회’가 18일 19대 대선 평가와 향후 과제를 제시하는 학술대회 ‘2017년 5월 대통령선거의 의미와 과제’를 개최했다.

    이날 오후 2시 박진 다산인권센터 상임활동가 사회로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회관 2층에서 열린 학술대회에서는 서강대학교 현대정치연구소의 서복경 연구원과 경희대학교 후마니타스 칼리지 겸임교수인 이관후 교수가 각각 ‘조기대선의 과정과 결과를 통해 본 민심의 흐름’, ‘새 정부의 의미와 국정운영 과제’를 주제로 발제를 진행했다.

    또 김영집 지역미래연구원 원장, 김은희 녹색당 공동정책위원장, 박정은 참여연대 협동사무처장, 박차옥경 한국여성단체연합 사무처장, 이명규 한국노동사회연구소 연구실장, 진시원 부산대학교 사회교육과 교수 등이 토론을 벌였다.

    학술대회 주최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지역투표경향이 뚜렷한 한국 사회의 특성상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국장을 지낸 김영집 원장과 부산대학교에 있는 진시원 교수 등 호남과 영남의 토론자들이 참여해 조기 대선의 의미에 대해 함께 논하게 됐다”고 밝혔다.

    토론에서 박정은 참여연대 협동사무처장은 이번 대선이 참여연대와 같은 시민사회단체가 주축을 이뤄서 만들어낸 ‘촛불대선’이니만큼 대선 이후 시민사회의 향방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박차옥경 한국여성단체연합 사무처장은 대선에서 여성이 어떤 형태로 드러났는지에 대해 견해를 피력했으며 김은희 녹색당 공동정책위원장과 이명규 한국노동사회연구소 연구실장은 대선 이후에도 여전히 과제로 남아있는 ‘환경’과 ‘노동’ 의제에 대한 토론을 이끌었다.

    주최 측은 “조기대선에 대한 평가와 함께 대의민주주의 제도가 어떻게 보완될 수 있을지, 촛불집회로 모였던 민심이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지, 눈앞으로 다가온 개헌 정국에 어떤 형태로 시민사회가 대응해야 할지 등을 활발하게 논의하는 건설적인 자리가 됐다”고 밝혔다.

     


     

    김희원 기자 bkh1121@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