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BS플러스, '일베논란 또 물의 사과 ...심려 끼쳐 죄송'

실시간 뉴스

    [폴리뉴스 이나희 기자] SBS 플러스가 일베 논란에 사과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플러스의 ‘캐리돌 뉴스’ 코너에서는 과거 역대 대통령들의 타임지 표지 모습을 공개됐다. 문제는 방송 속 노무현 전 대통령의 표지가 일베 합성된 이미지를 그대로 사용한 것.

    논란과 동시에 시청자들의 항의가 빗발쳤고 이에 SBS 플러스 캐리돌뉴스 제작진은 “어제 방송분 관련 많은 걱정을 끼쳐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사용한 이미지에서 사전 충분한 필터링을 하지 못한 명백한 실수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제작진도 당황하고 있으며 대단히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또 “더불어 내규에 의거해 담당자에 대한 인사조치도 진행할 예정”이라며 “캐리돌뉴스를 향해 많은 응원과 관심을 보내주시는 분들께 의도치 않게 염려를 끼친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나희 기자 press24@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