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18 찾은 文대통령 “문재인 정부는 5월광주의 연장선”

실시간 뉴스

    “광주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 열겠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 등 참석자들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정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광주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있다. 1987년 6월항쟁과 국민의 정부, 참여정부의 맥을 잇고 있다”고 문재인 정부의 역사성을 천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된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직접 낭독한 기념사에서 “오월 광주는 지난겨울 전국을 밝힌 위대한 촛불혁명으로 부활했다. 불의에 타협하지 않는 분노와 정의가 그곳에 있었다. 나라의 주인은 국민임을 확인하는 함성이 그곳에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새 정부는 5.18민주화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할 것”이라며 “광주 영령들이 마음 편히 쉬실 수 있도록 성숙한 민주주의 꽃을 피워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서슬 퍼런 독재의 어둠 속에서도 국민들은 광주의 불빛을 따라 한걸음씩 나아갔다. 부산에서 변호사로 활동하던 저도 다르지 않았다”며 “광주의 진실은 저에게 외면할 수 없는 분노였고, 아픔을 함께 나누지 못했다는 크나큰 부채감이었다. 그 부채감이 민주화운동에 나설 용기를 주었다. 그것이 저를 오늘 이 자리에 서기까지 성장시켜준 힘”이라고 자신과 5월 광주의 관계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두환 전 대통령 등 보수세력 일각의 5.18 왜곡 시도에 대해 “여전히 우리 사회의 일각에서는 오월 광주를 왜곡하고 폄훼하려는 시도가 있다. 용납될 수 없는 일이다. 역사를 왜곡하고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새 정부는 5.18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헬기사격까지 포함하여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겠다. 5.18 관련 자료의 폐기와 역사왜곡을 막겠다. 전남도청 복원 문제는 광주시와 협의하고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완전한 진상규명은 결코 진보와 보수의 문제가 아니다. 상식과 정의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또 자신의 5.18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는 자신의 대선공약과 관련 “광주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다”며 “5.18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 개헌을 완료할 수 있도록 이 자리를 빌어서 국회의 협력과 국민여러분의 동의를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정치권과 국민들에게 요청했다.

    ‘임을 위한 행진곡’과 관련해 “단순한 노래가 아니다. 오월의 피와 혼이 응축된 상징이다. 5.18민주화운동의 정신, 그 자체”라며 “오늘 ‘임을 위한 행진곡’의 제창은 그동안 상처받은 광주정신을 다시 살리는 일이 될 것이다. 오늘의 제창으로 불필요한 논란이 끝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저는 오늘, 오월의 죽음과 광주의 아픔을 자신의 것으로 삼으며 세상에 알리려했던 많은 이들의 희생과 헌신도 함께 기리고 싶다”며 1982년 광주교도소에서 광주진상규명을 위한 단식으로 옥사한 전남대생 박관현. 1987년 ‘광주사태 책임자 처벌’을 외치며 분신 사망한 노동자 표정두, 1988년 ‘광주학살 진상규명’을 외치며 명동성당 교육관 4층에서 투신 사망한 서울대생 조성만. 1988년 ‘광주는 살아있다’ 외치며 숭실대 학생회관 옥상에서 분신 사망한 숭실대생 박래전 등의 이름을 일일이 거명했다.

    그러면서 “수많은 젊음들이 5월 영령의 넋을 위로하며 자신을 던졌다. 책임자 처벌과 진상규명을 촉구하기 위해 목숨을 걸었다”며 “저는 오월 영령들과 함께 이들의 희생과 헌신을 헛되이 하지 않고 더 이상 서러운 죽음과 고난이 없는 대한민국으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광주시민들에게 “이제 차별과 배제, 총칼의 상흔이 남긴 아픔을 딛고 광주가 먼저 정의로운 국민통합에 앞장서 달라”며 “광주의 아픔이 아픔으로 머무르지 않고 국민 모두의 상처와 갈등을 품어 안을 때, 광주가 내민 손은 가장 질기고 강한 희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월 광주의 시민들이 나눈 ‘주먹밥과 헌혈’이야말로 우리의 자존의 역사다. 민주주의의 참 모습”이라며 “목숨이 오가는 극한 상황에서도 절제력을 잃지 않고 민주주의를 지켜낸 광주정신은 그대로 촛불광장에서 부활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로가 서로를 위하고 서로의 아픔을 어루만져주는 대한민국이 새로운 대한민국이다. 상식과 정의 앞에 손을 내미는 사람들이 많아질수록 숭고한 5.18정신은 현실 속에서 살아 숨 쉬는 가치로 완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