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정거래위원장 김상조 내정, 보훈처장에 피우진 임명

실시간 뉴스

    김상조 “공정한 시장질서 확립하겠다”, 피우진 “보훈은 안보의 과거이자 미래”

    [폴리뉴스 정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에 김상조 한성대학교 교수를 후보자로 내정했고 공석 중인 국가보훈처장에는 여성 군인 출신인 피우진 예비역 중령을 임명했다.

    조현옥 청와대 인사수석은 이날 오후 인사브리핑을 통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내정을 밝힌 뒤 인사배경에 대해 “경제력 집중의 완화 등 경제개혁에 대한 새 정부 국정철학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를 바탕으로, 새로운 대․중소기업 관계의 정립 등 경제개혁에 대한 방향을 정립할 수 있는 적임자라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후보자를 장관급 인사로 첫 번째로 발표한 데 대해 “첫 번째 발표의 의미는 불공정한 시장 체제로는 경제위기 극복이 어려우며 민생경제를 살리기 위해 시급히 공정한 시장 경제를 만들겠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김 내정자는 한성대학교 사회과학대학 교수로 재직 중인 경제학자로서, 금융산업과 기업구조 등에 대해서 깊이 있는 연구와 활동을 지속 해오신 경제 전문가다. 또 그는 한국금융연구센터 소장, 경제개혁연대 소장 등을 역임하며 재벌개혁을 실천해온 재벌개혁 전도사다.

    김상조 내정자는 인사말을 통해 “한국의 경제 활력이 매우 떨어졌다. 그 이유 중 하나가 우리나라의 시장 경제 질서가 공정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시장의 공정한 질서를 재확립함으로서 모든 경제 주체가 자신의 능력을 발휘하면서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데 내 능력을 최대한 발휘하도록 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또 피우진 신임 보훈처장 발탁 배경에 대해선 “육군 예비역 중령으로 1979년 소위로 임관, 특전사 중대장, 육군 205 항공대대 헬기조종사 등 남성 군인들도 감당하기 어려운 길에서, 스스로의 힘으로 유리 천장을 뚫고 여성이 처음 가는 길을 개척해 왔다”며 “특히 2006년 유방암 수술 후 부당한 전역조치에 맞서 싸워 다시 군에 복귀함으로써 온 여성들뿐만 아니라 국민들에게 감동을 주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보훈과 안보는 동전의 양면과 같다. 모든 국민이 함께 뜻을 모아야 한다. 그러나 그동안 국가보훈처는 국민의 마음을 모으지 못했다”며 박근혜 정부 박승춘 전 보훈처장의 직무수행에 문제를 제기한 뒤 “온 몸으로 나라사랑의 의미를 보여준 신임 보훈처장의 임명으로 국가 보훈처가 국민과 함께하는 보훈처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피 신임 보훈처장은 인사말을 통해 “보훈은 안보의 과거이자 미래라 생각한다. 내가 생각하는 보훈 정책은 보훈 가족이 중심이 되는 따뜻한 보훈이다”라고 업무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