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기념식' 역대 최대 규모 거행

실시간 뉴스

    [폴리뉴스 이나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 취임과 함께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기념식’이 역대 최대 규모로 거행된다.

    오는 18일 오전 10시에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진행되는 기념식은 예년과 달리 5·18민주유공자, 유족뿐만 아니라 5·18정신을 이어받아 민주화 운동에 참여했던 모든 분들과 국민이 함께 할 수 있도록 1만 명 이상 참석하는 역대 최대 규모로 거행될 예정이다.

    기념식은 ‘5·18정신계승, 정의가 승리하는 대한민국’라는 주제로 진행되며, 개식, 국민의례, 헌화, 분향에 이어 5·18민주화운동 경과보고, 기념사, 기념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의 순서로 엄숙하고 경건하게 진행된다.

    특히 올해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은 공식식순에 포함하여 참석자들이 모두 함께 힘차게 부르는 <제창>으로 진행되는데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대선기간 동안 ‘임을 위한 행진곡’의 <제창>을 국민들에게 공약했고, 지난 12일 대통령 취임 후 제37주년 5·18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 할 것을 국가보훈처에 지시했다.

    이에 따라 국가보훈처는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첫 번째 열리는 국가기념식의 의미를 담으면서 이번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민주화운동에 참여했던 모든 분들이 불편함 없이 함께 할 수 있도록 행사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이나희 기자 press24@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