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원식, 정우택‧주호영 만나 ‘협치’ 당부

실시간 뉴스

    “여당이 을, 야당이 갑”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 접견실을 찾은 신임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와 만나 환담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안병용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는 17일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원내대표를 만나 협치와 소통을 다짐했다.

    전날 선출된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정우택·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를 예방했다.

    우 원내대표는 먼저 한국당 정 원내대표를 방문했다.

    정 원내대표는 “산적한 과제를 두고 서로 밀고 당기기를 할 일들이 많이 있으리라 보지만, 우 원내대표님은 야당의 카운터파트로서 대화가 통하는 분이라 확신한다”면서 “야당 이야기를 넓은 마음으로 받아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여당이 을이고 야당이 갑 아니냐”면서 “여소야대 상황을 함께 고민하면서 정우택 대표를 소통의 선배로 잘 모시며 협치하겠다”고 화답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진 바른정당 예방에서도 ‘협치’를 당부했다.

    주 원내대표는 “바른정당은 적극 협조하는 자세로 임하겠다. 국가적 어려움이 많은데 반대를 위한 반대는 하지 않겠다”면서 “대신 정책이나 결정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저희가 의견을 내면 조금 숙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우 원내대표는 “협력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화답하며 “저희대로 숙고해서 여러 일을 처리하겠지만, 야당에서 함께 완성도를 높여주시고 함께 풀어나간다면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공감대를 표했다.

    안병용 기자 byah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