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임쏘리강남구' 현석, 이인 견제한 티 팍팍...박선호-차화연, 어떻게 되나

실시간 뉴스

    ▲<사진=SBS 아침드라마 '아임쏘리강남구' 캡처>



    [폴리뉴스 김재영 기자]'아임쏘리강남구'에서 현석은 이인이 친아들이 아닌 것을 반영했는지, 유서에 애매하게 써놨다. 의식불명인 현석은 이미 박선호에게만 자신의 유언장을 공개하기로 결심했다. 차화연은 박선호가 현석 사고의 범인이라는 의심을 더 키운다. 하지만 범인은 박도훈이다.

    17일 방송되는 SBS 아침드라마 '아임쏘리강남구'에서 강남구(박선호 분)는 신태학(현석 분)의 금고에서 유서를 발견한다.

    이날 '아임쏘리강남구' 방송에서 신태학 측근은 "회장님께서 문제가 생기면 남구 씨에게만 공개하라고 하셨습니다"라고 말한다. 

    강남구는 신태학의 유서를 보면서 박도훈(이인 분)이 없음을 알게 된다. 유서에는 신태학의 친아들이 유산을 받는 것으로 되어 있다. 강남구는 민준이라는 이름을 가진 사람을 찾아야 한다. 강남구는 박도훈이 신태학의 친아들이 아님을 알고 있다. 

    홍명숙(차화연 분)은 박도훈이 회사를 집어 삼키기 위해 신태학을 해친 것을 모른다. 홍명숙은 그저 "이제 우리 아들이 회장님이 되셨네"라며 좋아한다.  

    강남구가 찾으려는 신태학의 친아들은 팔에 흉터가 있다고 적혀 있다. 강남구가 "팔에 흉터?"라고 의아해하자 정모아(김민서 분)는 "남구 씨 팔에 있는 상처랑 비슷하지 않을까요?"라고 묻는다.

    한편 강남구는 "회장님 옷에서 떨어졌는데 뺑소니범의 물건일 수 있지 않을까요?"라고 묻는다. 홍명숙은 강남구가 가장 의심스러워 멀리 한다.

    김재영 기자 enterpoli@nate.com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