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백성을훔친도적' 윤균상, 김지석 향한 분노...안내상-박은석 '늦었네'

실시간 뉴스

    ▲<사진=MBC 월화드라마 '역적백성을훔친도적' 캡처>



    [폴리뉴스 김재영 기자]'역적백성을훔친도적'에서 윤균상은 백성을 모아 진짜 역적다운 행보를 시작한다. 안내상과 박은석은 백성의 뜻으로 무너졌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다. 김지석은 끝임을 직감한다.

    15일 방송되는 MBC 월화드라마 '역적백성을훔친도적'에서 참봉부인 박씨(서이숙 분)는 절망의 나락에서 소리치지만 아무 소용이 없다.

    이날 '역적백성을훔친도적' 방송에서 참봉부인 박씨와 수학(박은석 분)은 "수학을 노비로 삼아 그 죄를 갚으라"는 명을 듣고 절규한다. 참봉부인 박씨는 "이럴 수는 없어. 이럴 수는 없는 것이오"라며 눈물을 흘린다. 하지만 때는 늦었다.

    연산군 이융(김지석 분)은 자신의 주변이 망하는 모습을 보며 이제 권력이 끝나감을 알게 된다. 속융 장씨(장녹수, 이하늬 분) 역시 자신이 곧 죽을 것이라는 예감이 든다.

    홍길동(윤균상 분)은 백성들 앞에서 "이젠 마음을 먹어야 됩니다. 진짜 역적이 되어야 합니다"라고 외친다.  

    송도환(안내상 분)은 "천한 것 몇이 모여 이렇게 망가뜨리다니"라며 분노하지만 이제 대세는 기울었다. 대신들은 연산군 이융을 내쫓기로 결의한다. 

    한편 홍길동과 가령(채수빈 분)은 재회한다.

    김재영 기자 enterpoli@nate.com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