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연아의 정치인이미지 거꾸로 보기⑲] 3당 대선후보 TV토론회 최대 수혜자는?

실시간 뉴스

    제19대 대통령 선거가 여느 때보다 뜨거운 열기로 드디어 D-1이 되었다.

    이번 선거는 여러 전문가들의 예상대로 TV토론회와 SNS에서 판가름이 날 것 같다. 특히 TV토론회는 대선 후보의 자질을 검증할 수 있는 매우 중요한 도구로 자리 잡았다. 물론 TV토론회가 아직 미흡한 점도 있지만, 이전 선거 때와는 달리 후보자들의 역량을 검증하고 호불호를 가르는데 큰 역할을 해냈다.

    KBS에서 진행되었던 스탠딩 TV토론 형식은 역대 대선에서 처음으로 도입한 토론 방식으로 과거의 짜여진 각본과 사회자 질문, 후보 답변의 토론진행 방식과는 차별화되었다. 사실 대선후보자에겐 정책 대결이 우선적이지만 실제적으로는 후보자의 이미지가 유권자들에게 강력한 힘을 발휘하여 지지율이 달라진다. 즉, 후보자의 말 한마디와 태도에 의해 표가 갈라지기도 한다.

     

    ▲제19대 대통령선거 후보자토론회

     

    한 사람의 이미지는 시청각적인 요소로 이루어지는데, 크게 언어적(verbal) 요소와 비언어적(nonverbal) 요소로 나눈다. 언어적 요소는 목소리와 화법이다. 비언어적 요소는 표정과 보디랭귀지(Body language; 몸짓, 자세, 태도, 제스처)를 말한다.

    대선후보들의 TV토론회는 현대 선거 활동에서 매우 중요한 메커니즘이다. 유권자들은 각 후보들의 ‘보이는 것’과 ‘들리는 것’으로 판단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후보자의 작은 실수에도 호불호가 갈려 지지율로 이어진다.

    물론 대선후보로서 이미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 반듯한 외모와 말만 번드르르하게 잘해야 한다는 뜻은 아니다. 단지 후보 개인에게 내재된 정치적 역량을 잘 표현하고 목표달성을 위한 중요한 도구로 인식해야 할 것이다.

    그러면 이번에 진행된 TV토론회에서 3당 후보들 중 최대 수혜자는 누굴까? 문재인(더불어민주당), 홍준표(자유한국당), 안철수(국민의당) 후보의 4가지 PI(Personal Identity)요소-∙표정∙패션∙보디랭귀지∙스피치-를 중심으로 분석해보자.
                   

    문재인 후보는 TV토론회에서 최대의 수혜자이다. 정치인의 노련함을 바탕으로 TV토론회 준비를 가장 단단히 한 후보로 눈에 띄었다.

    ∙표정은 미소 띤 얼굴로 시종일관 여유로운 표정을 지었다.
    ∙패션은 연한 하늘색 셔츠에 굵은 스트라이프 무늬 타이를 일관되게 착용함으로써 미국의 케네디 대통령을 연상시키는 패션 전략을 펼쳤다. 분위기 있는 얼굴에도 잘 맞는 정장 차림새이다.
    ∙스피치에서 목소리가 세련되지는 않았지만 프레젠테이션을 할 때 마우스 포인터를 잡은 양손이 세련되고 안정되었다. 토론시에는 화법이 깔끔한 편이고 대답과 질문에서 적절하게 치고 빠지는 타이밍 조절이 탁월했다.
    ∙보디랭귀지는 TV토론회에 임할 때 자세와 제스처가 안정감을 주고 단정했다. 탁자에 손을 포개고 앉은 모습은 토론 자세의 정격 ‘폼’을 보여주었다. TV토론회를 잘 준비했다는 흔적이다.

     

    ▲TV토론회 수혜자 2위 홍준표 후보

    홍준표 후보는 TV토론회를 통한 수혜자에 속하지만 결과는 양면으로 엇갈렸다. 토론회에서 강한 안보의식과 탄탄한 정치적 역량을 어필함으로써 신뢰감을 다지고 보수층 유권자들로부터 지지를 받을 수 있었다.

    ∙표정은 그리 여유롭지 못해 입꼬리가 아래로 처진 모습에서 마이너스 이미지를 전달했다. 
    ∙패션은 길이가 긴 정장바지 등으로 ‘아재패션’의 전형을 보여주었다. jtbc 원탁 테이블에서 TV토론회를 할 때 노출된 발목이 드러난 모습은 정치인이 갖추어야 할 품격과 거리가 멀었다. 특히 트럼프를 연상케 하는 튀는 빨간색 넥타이가 전략적이라고 하지만 이 시대의 리더로 어필하지 못했다.
    ∙스피치는 직설적이고 화끈한 화법으로 의미전달력이 높아 유권자들의 가려움을 긁어주기도 했다. 그러나 막말 화법은 보다 넓은층의 유권자들을 확보하는데 걸림돌이 되기도 했다.
    ∙보디랭귀지는 카메라를 전혀 의식하지 않은 듯 평소의 소탈한 태도를 여과 없이 보여주었다. 예를 들면 말할 때 손가락으로 입가를 닦는 모습, 상대 후보를 향한 검지 손가락의 ‘지시 제스처’는 몸에 밴 듯 거칠고 예의가 없는 이미지로 비쳐져 비호감을 주었다.

     

    ▲TV토론회 3위 수혜자 안철수 후보

    안철수 후보는 TV토론회에서 가장 수혜를 입지 못했다. 토론에 미숙한 점을 보완하기 위해 미디어 트레이닝을 받고 준비된 후보의 자세를 취해보였지만 상대 후보들의 노련한 토론회 기술에 밀려 대선후보로서의 한계점을 보였다.

    ∙표정은 너무 긴장한 탓으로 경직된 모습이 자주 노출되었다.
    ∙패션은 깔끔하고 단정한 옷매무새로 대선 후보들 중에서 가장 잘 준비되었다. 외모가 수려하고 국민의당 상징색인 그린계열의 다양한 컬러를 넥타이에 표현하여 변화하는 미래의 대통령상을 어필하려 한 점이 돋보였다.
    ∙스피치는 아이 같은 목소리로 귀에 거슬렸고 의미 전달력을 떨어뜨렸다. 특유의 ‘초딩 화법’ 또한 지지율을 떨어뜨리는 결정적인 원인을 제공했다. 중앙선관위 초청 1차 TV토론회에서 문재인 후보를 향하여 “제가 MB 아바타입니까?” “제가 갑철수입니까? 안철수입니까?” 질문하거나 상대후보에게 “그만 좀 괴롭히세요” “실망입니다” 등의 토론화법은 정치인 안철수 후보의 정체성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다.
    ∙보디랭귀지에서 자세는 타 후보들에 비해 반듯하여 무난했다. 특유의 오른손바닥의  절제되지 않은 제스처는 최근 인기 개그 프로의 단골 메뉴가 될 정도였다. 토론회 처음에는 안 후보 자신의 단점을 의식하여 바람직한 ‘손 제스처’를 보여주었지만, 토론회가 감정적인 분위기로 바뀌자 이내 균형을 잃어 원래의 손 제스처 습관 자세로 되돌아갔다.

     

     

    ◇정연아 이미지테크연구소 대표, (사)이미지컨설턴트협회 회장
    정연아는 대통령 후보를 비롯한 정치인의 퍼스널 브랜딩, 최고경영자(CEO) 등의 이미지컨설팅을 담당해왔다. 대기업, 지방자치단체, 대학교 등에서 이미지메이킹을 주제로 1만회 이상 강연한 인기 강연가로, 여러 방송에도 출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국내 최초의 이미지컨설턴트로서 한국 최초 우주인 선발대회와 미스코리아 등 미인대회에서 심사위원을 맡기도 했다. 1997년 베스트셀러 ‘성공하는 사람에겐 표정이 있다’‘매력은 설득이다’ 등 총 7권의 저서를 출간했으며, 칼럼니스트로서 여러 매체에 퍼스널 브랜딩과 관련한 글을 기고하고 있다.

     

    정연아 이미지컨설턴트 기자 imagetech@hanmail.net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