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차, 화물차 교통사고 예방 적극 나선다

실시간 뉴스

    상용차 비포서비스 실시 및 운전자 위한 졸음방지키트 5000개 지원

    ▲(왼쪽부터) 조임상 현대자동차 상용국내영업실장(이사)이 신한춘 화물공제조합 회장에게 발대식에서 지원품을 전달했다.<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폴리뉴스 박재형 기자] 현대자동차가 화물차의 안전한 운행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현대차는 지난 20일 서해안 고속도로 화성휴게소(하행선)에서 전국화물자동차운송사업연합회공제조합(화물공제조합)이 주관한 ‘2017 교통사고 예방활동 발대식’에 참석해 화물차 운전자를 위한 후원 활동을 진행했다.
     
    이날 발대식에는 ▲현대차 ▲화물공제조합 ▲국토교통부 ▲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교통안전공단 ▲도로교통공단 임직원 및 관계자 등 약 2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후원은 지난 3월 현대차와 화물공제조합이 협약한 ‘상용차 안전 운전 캠페인’의 일환으로, 이날 현대차는 상용차 비포서비스 운영과 함께 졸음 방지 키트 등 화물차 운전자들의 안전한 운행에 도움이 될 물품을 지원했다.
     
    먼저 현대차는 화성휴게소 내에 상용차 비포서비스 부스를 마련, 제동 및 조향계 등 안전장치 중심의 무상점검과 함께 쉼터를 운영해 안전 운행과 관련한 정비 상담을 진행했다.
     
    또한 현대차는 상용차 운전자들이 졸음을 깨고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도록 ▲졸음방지 껌 ▲비타민 ▲아로마 오일 ▲후부반사지(야간 운행 시 뒤에 있는 차량이 앞 차량을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돕는 빛 반사 스티커) 등으로 구성된 졸음방지 키트 5000개를 후원 물품으로 전달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상용차는 사고가 날 경우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안전한 운행이 매우 중요하다”며 “현대자동차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상용차 안전 운전 캠페인을 진행해 안전한 운전 문화를 만드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3월부터 상용차 안전 운전 캠페인을 통해 ▲졸음방지 키트 배부(봄) ▲상용차 ‘가족사랑’ 교통안전 아이디어 공모전(여름) ▲가을맞이 버스 안전 점검(가을) ▲동절기 상용차 무상 점검(겨울) 등 상용차 운전자들의 안전 운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박재형 기자 jaypark21@hanmail.net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