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송민순 주장, 제2의 NLL공세...좌시 않겠다”

실시간 뉴스

    文캠프 “07년11월16일 회의서 盧 ‘기권’ 결정, 그 이상 이하도 없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21일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장관이 2007년 12월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결정을 북한에 물어봤다는 근거 문건을 공개하며 문 후보가 ‘거짓말’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이번 논란은 ‘제2의 서해북방한계선(NLL) 공세”라며 송 전 장관에게 책임을 묻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나타냈다.

    문재인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용산 한국여성단체협의회에서 열린 성평등정책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송 전 장관의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제기한 주장에 대해 “송 전 장관이 회고록에서 저를 3곳에서 언급했는데, 모두 사실과 다르다. 잘못된 이야기에 대해 송 전 장관에게 책임 묻겠다.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송민순 회고록은) 공무상 기밀누설에 해당한다고 생각했다. 뿐만 아니라 저에 대한 왜곡도 있었다”며 “선거가 임박한 시기에 이런 일들을 (하는 것을) 보면, 지난 대선 때 (박근혜 후보 쪽의) NLL (공세) 같은 ‘제2 북풍’, 선거를 좌우하려는 비열한 색깔론, 북풍 공작”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송 전 장관은 북한에 먼저 물어본 뒤에 (유엔결의안 기권이) 결정됐다는 것인데, 분명히 말씀드리면 (2007년) 11월16일 기권 방침이 결정됐고, 그 이후 일들은 이미 밝힌 바와 같이 북한에 통보해 주는 차원”이라고 주장했다. 송 전 장관 주장처럼 유엔결의안 기권여부 결정 위해 동향 파악을 한 것이 아니라 그 전에 ‘기권’ 결정은 내려져 있었다는 뜻이다.

    이어 “국가정보원에도 자료가 있을 것이다. 대통령기록물이라 (법률) 저촉 여지가 있어 공개(여부)를 논의하고 있는데, 대통령기록물관리법에 저촉되지 않는다는 법적 판단이 내려지면 언제든 11월16일 회의에서 기권 방침이 결정됐다는 자료를 제출할 수 있다”고 송 전 장관의 주장을 일축했다.

    문재인 후보 캠프 홍익표 대변인도 송 전 장관 보도와 관련해 당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송 전 장관 관련 보도의 핵심쟁점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대북인권결의안에 대한 기권결정을 2007년 11월 16일에 결정하였는지, 아니면 북한에 물어보고 난 이후에 결정하였는지 이다”고 반박했다.

    이어 “분명한 것은 대통령이 주재했던 11월 16일 회의에서 유엔 북한인권결의원 기권을 노무현 전 대통령이 결정했다. 그리고 11월 16일 노 전 대통령이 기권 결정한 이후에 북에 우리의 입장을 통보했다”며 “그 이상 이하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