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금융지주 김용환 회장 1년 연임 확정

실시간 뉴스

    [폴리뉴스 강준완 기자] NH농협금융지주는 20일 저녁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현 김용환 회장을 단독 후보로 추천했다. 

    농협금융 임추위는 지난 한달여 동안 내·외 후보군에 대해 종합적인 경영능력, 금융 전문성, 평판조회 결과 등을 중심으로 심도있는 논의와 심사를 거듭한 끝에 현 김용환 회장을 단독 후보로 추천하기로 결정했다고 20일 밝혔다.  

    김 회장은 2015년 4월 취임 이후 줄곧 ▲소통 ▲현장 ▲신뢰 ▲스피드를  ‘4대 경영 나침반’으로 제시하며, 농협금융에 신선한 새 바람을 불러 일으켜 왔다는 것이 내·외부의 공통적인 평가다. 
     
    특히 지난해에는 조선·해운 부실 여신 충담금 여파로 인한 경영위기 상황 속에서도 특유의 추진력과 위기돌파력으로 위기를 극복하면서, 연간실적을 오히려 흑자 전환시키기도 했다. 

    임추위는 “김 회장이 취임 이후 리스크관리 체계를 획기적으로 정비하고, 핀테크·글로벌사업 진출 등 농협금융의 신사업 발굴을 위해 노력해 왔다”면서 “특히 경영위기 상황속에서도 회사가 나아가야할 명확한 전략과 방향을 제시하며 보여준 탁월한 위기관리능력과 경영능력이 높게 평가 되었다”고 연임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농협금융은 회장 후보자 추천에 대한 이사회 보고를 마친 만큼 내주 중으로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김 회장의 연임을 최종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김용환 회장은 ▲1952년 충남 보령 출생 ▲서울고, 성균관대 경제학과 졸업 ▲미국 밴더빌트대 국제경제학 석사 학위 ▲경희대에서 경영학 박사 학위 ▲1979년 행정고시 23회 ▲재정경제부 과장, 금융감독위원회 증권감독 과장, 증권감독 국장, 금융감독위원회 상임위원,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 한국수출입은행 은행장 ▲농협금융지주 회장 등을 역임했다.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