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송민순 쪽지 공개, 문재인 더 변명하지 마라”

실시간 뉴스

    “민주당 비방작전 문서, 문재인 피하지 말고 책임지는 모습 보여라”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선대위 상임선대위원장은 21일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문건을 공개하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거짓말’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문 후보는) 부인하고 변명하지 마라”고 몰아세웠다.

    박지원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송민순 전 장관 회고록 파문. 송 전 장관께서 ‘쪽지’를 공개했다면 문재인 후보는 진실을 말하면 된다. 왜 모든 사실을 문 후보는 일단 부인하고 변명하는 일을 되풀이 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이같이 문 후보가 ‘거짓말’을 시인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되면 미국보다 북한에 먼저 간다’고 했던 발언을 ‘미국과 협의해서 북한 가겠다’로 수정했다. ‘북한 여성 응원단 성형’ 발언, ‘장애인의 날 기념식 행사에서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에 주차’했던 일을 금새 사과했다.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고 바뀌는 이런 모습을 국민은 바라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대표는 또 민주당 선대위에서 나온 네거티브 선거운동 관련 문건에 대해 “문재인 선대위의 비방작전 문서, 버젓이 나왔다. 그런데 공식문서가 아니라는 둥, 모른다는 둥 오리발만 내밀면서, 오히려 저를 공격한다”며 “말 그대로 적반하장(도둑이 매를 드는 격)이다”고 말했다.

    이어 “왜 보도한 언론에는 말 한마디 못하나? 문재인 선대위가 더 센 네거티브로 이 비방문서 파동을 잠재울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라며 “문재인 후보, 언제까지 피할 생각인가? 문재인 후보가 명명백백하게 밝히고 책임지는 모습 보여라”고 촉구했다.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