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회고록 문건 공개 “문재인, 내가 거짓말 했다니...”

실시간 뉴스

    김만복 전 원장 “노코멘트, 문재인은 당시 관심 없었는데 ‘안보장사’ 휘말려”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

    [폴리뉴스 정찬 기자]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200711월 우리 정부의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기권 결정과정에서 북한에 물어봤다는 논란과 관련 김만복 당시 국가정보원장이 북한으로부터 연락받은 내용을 정리한 것이라며 문건을 공개했다고 <중앙일보>2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송 전 장관은 20일 중앙일보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이 문건에 대해 아세안+3 회의차 싱가포르로 출국한 노 대통령이 20071120일 오후 650분 자신의 방으로 나를 불러 인권결의안 찬성은 북남선언 위반이란 내용이 담긴 쪽지를 보여줬다서울에 있던 김만복 원장이 북한으로부터 받은 내용을 싱가포르에 있는 백종천 안보실장에게 전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송 장관이 공개한 문건에는 만일 남측이 반공화국 인권결의안 채택을 결의하는 경우 10·4선언 이행에 북남간 관계 발전에 위태로운 사태가 초래될 수 있음을 강조한다’, ‘남측이 진심으로 10·4선언 이행과 북과의 관계 발전을 바란다면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책임 있는 입장을 취해주기 바란다. 우리는 남측의 태도를 예의주시할 것이라는 내용이 적혀 있다. 문건에는 무궁화와 태극 문양이 새겨져 있는데, 송 전 장관은 청와대 문서 마크라고 말했다.

    송 전 장관은 지난해 10월 발간한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에서 노무현 정부가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에 앞서 북한에 물어본 뒤 기권하기로 결정했으며, 이 과정에서 문재인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 북한에 반응을 알아보자고 말했다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켰다.

    그는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이 문건을 공개한 이유에 대해 문재인 후보가 최근 JTBC 등에서 송 전 장관의 주장이 사실이 아닌 게 확인됐다고 말해 나는 거짓말을 한 게 됐다그러니 내가 자료를 공개하지 않을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앞서 문 후보는 지난 19일 대선후보 TV토론에서도 국정원이 북한에 직접 물어봤다는 게 아니라 국정원의 해외 정보망을 통해 북한의 반응을 판단해 봤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만복 전 국정원장은 20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문건의 존재와 관련해 당시 북한 측에 우리(남한)가 인권결의에 어떤 입장이든, 현재 너무 좋은 남북관계에는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보낸 일은 있다면서 하지만 북한이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는 말할 수 없다. 노 코멘트라고 답했다. 김 전 원장은 문 후보는 당시 이 문제에 아무 관심도 없었다. 공연히 안보장사에 휘말려 고생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