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차 경제포럼] 정우택 원내대표 “4차 산업혁명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실시간 뉴스

    폴리뉴스 주최, 제7차 경제포럼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금융’ 축사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이은재 기자>

    [폴리뉴스 박재형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금과 같이 새로운 돌파구가 필요한 상황에서 우리는 4차 산업혁명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기존 산업과 정보통신기술의 ‘대융합’인 4차 산업혁명은 산업 전 분야에 걸쳐 패러다임을 변화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23일 오전 7시 30분부터 서울 여의도 CCMM빌딩 12층 서울시티클럽 그랜드홀에서 개최된 폴리뉴스와 상생과통일포럼이 주최하는 제7차 경제포럼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금융’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축사에서 “이미 전문가들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키워드인 인공지능, 로봇, 사물 인터넷, 무인 운송수단, 나노 기술, 3D 프린팅, 빅 데이터 등의 신기술이 앞으로 산업을 선도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이것들이 기존 산업들의 한계를 극복하고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또 “실물경제의 그림자라고 하는 금융산업도 정보통신기술과 융합이 가속화되긴 마찬가지”라며 “이미 핀테크라는 발전된 금융기법이 도입되고, 로보어드바이저를 이용한 상품이 출시돼 4차 산업혁명시대의 디지털 금융생활을 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결국 4차 산업혁명은 우리의 준비 여부에 따라 경제를 반등시키는 기회일 수도, 더 큰 어려움을 가져오는 위기일 수도 있다”며 “4차 산업혁명의 골든타임을 지나가고 있는 지금 대한민국의 융합산업 도약을 위한 해결책은 우리가 반드시 모색해야 할 중요 과제”라고 말했다.

    다음은 정우택 원대대표의 축사 전문이다. 

    최근 우리나라 경제는 심각한 위기 상황에 직면해 있습니다.

    고령화와 저출산에 따른 인구구조 변화, 내수시장 침체와 잠재성장률 하락, 보호무역조치로 인한 세계경제 위협까지 대·내외적으로 어려움이 점점 심화되고 있습니다. 

    지금과 같이 새로운 돌파구가 필요한 작금의 상황에서 우리는 4차 산업혁명에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기존 산업과 정보통신기술의 ‘대융합’인 4차 산업혁명은 산업 전 분야에 걸쳐 패러다임을 변화시키고 있습니다. 

    이미 전문가들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키워드인 인공지능, 로봇, 사물 인터넷, 무인 운송수단, 나노 기술, 3D 프린팅, 빅 데이터 등의 신기술이 앞으로의 산업을 선도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것들이 기존 산업들의 한계를 극복하고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실물경제의 그림자’라고 하는 금융산업도 정보통신기술과의 융합이 가속화되긴 마찬가지입니다. 

    이미 핀테크(Fin Tech)라는 발전된 금융기법이 도입되고, 로보어드바이저를 이용한 상품이 출시돼 4차 산업혁명시대의 디지털 금융생활을 열어가고 있습니다. 

    결국 4차 산업혁명은 우리의 준비 여부에 따라 경제를 반등시키는 기회일 수도, 더 큰 어려움을 가져오는 위기일 수도 있습니다. 4차 산업혁명의 골든타임을 지나가고 있는 지금 대한민국의 융합산업 도약을 위한 해결책은 우리가 반드시 모색해야 할 중요 과제입니다. 

    이번 제7차 경제포럼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금융’ 역시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금융’이라는 두 개의 화두를 통해 우리나라 경제의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를 향해 나아갈 방향을 함께 논의해보는 자리라 큰 의미가 있다고 하겠습니다. 

    아울러 저도 오늘 이 자리에서 나온 여러 고언들을 경청해 앞으로 각계각층의 경제주체들과 꾸준히 소통하며 대한민국의 경제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박재형 기자 jaypark21@hanmail.net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