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차 경제포럼] 정유신 센터장 “핀테크는 4차산업혁명의 핵심인프라”

실시간 뉴스

    “핀테크 산업 육성 위해 경쟁과 혁신 필요”

    ▲정유신 핀테크지원센터장. <사진=이은재 기자>


    [폴리뉴스 이해선 기자] “
    전세계적 비금융업의 금융업 진출이 화두가 되며 핀테크에 대한 관심도가 상승하고 있다.” 

    정유신 핀테크지원센터장은 23일 서울 여의도 CCMM빌딩 12층 서울시티클럽 그랜드홀에서 폴리뉴스와 상생과통일포럼이 공동 주최한 제7차 경제포럼 ‘4차산업혁명과 디지털금융’에서 패널로 참가해 이같이 말했다. 

    정 센터장은 핀테크의 개념에 대해 “핀테크는 금융과 기술의 합성어로 모바일 결제 및 송금, 개인자산관리 등 IT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금융서비스를 의미한다”며 “국내는 정부 규제로 시장진입이 어려우나 전세계적 비금융업의 금융업 진출이 화두가 되며 핀테크에 대한 관심도가 상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핀테크 시장의 성장 배경으로 소비환경의 변화와 빠른 기술혁신 속도, 현 금융시장 성장 한계, 글로벌 IT기업 경쟁심화를 꼽았다.

    그는 “스마트폰 대중화로 PC를 이용할 때 뒤따르던 시간·공간적 제약이 해소됨에 따라 사람들은 언제 어디서든 물건 구매가 가능해졌다”며 “그 결과 모바일 소비시장의 폭발적인 성장이 시작되고 핀테크 성장 잠재력에 대한 기대감이 상승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 센터장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미국과 유럽 등 글로벌 금융시장의 성장이 정체하기 시작하며 새로운 수익모델에 대한 요구가 발생, 핀테크는 더욱 부각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센터장은 핀테크가 개인에게 여러 가지 편익을 제공하며 기업에게는 시장 활성화를 통한 수익 증대를 가져올 것이라고 예측했다. 소비자 금융요구에 맞춘 다양한 서비스와 금융상품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미국과 영국 중국 등 글로벌 핀테크 시장의 현황도 소개했다.

    그는 “미국은 기술 혁신을 통한 세계 최대의 핀테크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며 “애플과 구글이 탄생된 실리콘밸리에서 핀테크분야의 투자가 집중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영국은 핀테크에 대한 적극적인 정부 정책을 펼치고 있으며 대형은행 중심의 핀테크 산업을 육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 역시 거대한 모바일 시장의 형성으로 핀테크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는 것이 정 센터장의 설명이다.

    끝으로 현재 국내 핀테크 산업의 현 상황에 대해 아쉬움을 표하며, 시장 성장을 위해 필요한 점에 대해 언급했다.

    정 센터장은 “세계 핀테크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데 반해 우리나라는 풍부한 성장 잠재력이 있어도 더딘 성장을 보이고 있다”며 “진입장벽을 제거해 핀테크 생태계를 조성한 후 규제 패러다임을 전환해야 새로운 핀테크 서비스가 출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