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특검에 많은 국민이 우려…비판 겸허히 받아들여야”

실시간 뉴스

    “국민의당 ‘민주당 흉내정당’ 한계 못 벗어”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 씨에게 거액의 뇌물을 건넨 혐의로 구속된 것과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안병용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과 관련 “특검이 두 번의 집요한 영장청구 끝에 구속영장을 받아냈다고 하더라도 동시에 특검에 대해 많은 국민이 우려와 비판의 시각을 갖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개최한 원내대책회의에서 특검수사를 놓고 강압수사와 표적수사, 광장의 민심을 추종하는 듯한 여론수사 등의 논란이 있었다면서 이같이 밝히고 “특검을 둘러싼 많은 비판도 겸허히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삼성에 대해서도 “국가경제에 차지하는 비중과 국민의 기대에 걸맞게 행동해왔는지, 인적 관리와 승계과정에 대해서도 반성해야 한다”면서 “삼성이 도약할 수 있는 자기혁신의 전기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사드(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배치문제를 둘러싼 국민의당 내부의 엇박자에 대해서는 “사드 반대 당론 재검토를 시사했다가 단 하루 만에 당내 반발에 부딪혀 난관에 봉착했다”면서 “계속되는 좌클릭으로 중도정당은 커녕 ‘민주당 흉내정당’의 한계를 못 벗어나는 것 아닌가 매우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사드 배치와 관련한 입장이 헷갈린다고 지적하고 “대권주자로서 확실한 안보관을 갖고 있지 못한 것 아닌가. 안보는 보수라는 초심을 분명히 유지하라”고 요구했다.

    정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홍영표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이 자신의 친정인 한국GM노조의 노조 간부 채용비리 물타기를 위해 청문회를 반대했다고 비판한 뒤 “귀족노조 척결 책무를 진 홍 위원장이 아직도 심각성을 인정 안하고 청문회를 온몸으로 막고 있다”고 말했다.

    또 “민주당은 그런 행위를 감싸고 옹호하며 국회파행 사태를 한국당에 떠넘기는 무책임하고 오만한 행태를 보이고 있다”면서 “우상호 원내대표는 ‘환노위 날치기 사태’에 대해 즉각 책임있는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했다.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