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첫사랑' 왕빛나, 김승수 가지려고 별 수작...박상면, 순순히 따를까

실시간 뉴스

    ▲<사진=KBS 2TV 일일드라마 '다시첫사랑' 캡처>



    [폴리뉴스 김재영 기자]'다시첫사랑'에서 왕빛나는 김승수가 계속 가정을 지키도록 만들기 위해 악행을 준비한다. 그러나 박상면은 왕빛나를 신뢰하지 못해 고민에 빠진다.

    17일 방송되는 KBS 2TV 일일드라마 '다시첫사랑'에서 백민희(왕빛나 분)는 장대표(박상면 분)를 사무실에 부른다.

    이날 방송되는 '다시첫사랑'에서 백민희는 "그애가 누군지 진짜 차도윤(김승수 분)과 이하진(명세빈 분)의 아이인지 내가 확인하고 결정할 테니까"라고 말한다. 장대표는 가온이를 데리고 백민희가 이상한 짓을 할까 걱정스럽다. 장대표는 "또 무슨 짓을 하려고? 저 여자는 믿을 수 없어"라고 혼잣말을 한다.

    차혜린(엄채영 분)은 차도윤의 딸이 아니라 최정우(박정철 분)의 딸이다. 차혜린은 이런 사실을 모르고 김말순(이보미 분)에게 전화해 "혜린이가 뭐 많이 잘못했어요?"라고 묻는다. 김말순은 차혜린의 운명, 자신의 신세가 안타까워 눈물을 흘린다.

    차도윤은 차혜린에게 차분하게 "이것만 기억해. 아빠 엄마가 뭘 하든 어떤 선택을 하든 넌 아무 잘못 없어"라고 다독인다. 

    그러나 백민희는 차도윤과 이혼하지 않고 차혜린에게 아빠가 계속 차도윤일 수 있도록 악행을 준비한다. 원래 차도윤은 계속 차혜린에게 잘해줄 생각이나 딴짓을 준비한다. 백민희는 "널 위해서라도 하루 빨리 그 애를 해결해야 겠다"라고 생각한다. 

    김재영 기자 enterpoli@nate.com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