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을주는사람' 손승원-이윤지 행복한데 이하율-하연주 이혼이 집안싸움

실시간 뉴스

    ▲<사진=MBC 일일드라마 '행복을주는사람' 캡처>



    [폴리뉴스 김재영 기자]'행복을주는사람'에서 손승원은 이윤지에게 청혼하면서 행복한 사랑을 계속 한다. 그러나 이하율과 하연주 이혼 문제는 김미경과 송옥숙 대립으로 번진다.

    15일 방송되는 MBC 일일드라마 '행복을주는사람'에서 박복애(김미경 분)는 김자경(하연주 분)에게 의지하는 홍세라(송옥숙 분)를 비판한다.

    이날 방송되는 '행복을주는사람'에서 박복애는 "우리 석진(이서율 분)이가 뭐가 아쉬워? 그 학벌에. 그 능력에. 몸뚱이 하나로 먹고 사는 자경이는, 딸 하나 굴려서 먹고 사는 당신들은. 너희들 다 벗겨내고 거리로 내앉히는 거 일도 아니야"라고 말한다.

    홍세라는 혼자 있을 때 박복애의 말을 생각하니 속이 뒤집힌다.

    임은희(이윤지 분)는 이건우(손승원 분)에게 "취직 안 되면 내가 먹여 살릴게"라고 말한다. 이건우는 "엄청 든든하네. 그 약속은 내 꺼야"라며 좋아한다. 

    이건우는 반지를 주면서 "사랑해. 결혼하자. 나를 약혼자라고 소개해줘. 나고 내 약혼녀라고 소개할게"라고 말한다. 임은희는 이건우의 청혼을 받아들인다. 

    김재영 기자 enterpoli@nate.com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