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다이옥신 검출 ‘피앤지’ 기저귀 조사 착수…홈플러스도 제품 판매 중단

실시간 뉴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서예온 기자] 정부가 다이옥신 검출 논란에 휩싸인 피앤지((P&G) 기저귀에 대해 안정성 조사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대형마트 3사도 관련 제품 판매를 중단했다.

    3일 산업통상 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에 따르면 정부는 다이옥신이 들어간 피앤지 기저귀 팸퍼스 베이비 드라이에 대한 샘플조사에 착수했다.

    피앤지가 생산하는 일부 기저귀 품목에서 인체에 해로운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다는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앞서 프랑스 전문 잡지 ‘6000만 소비자들’은 피앤지의 ‘팸퍼스 베이비 드라이’ 제품에서 다이옥신·살충제 성분이 검출됐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내용을 접한 국내 소비자들은 제품 안전성에 의구심을 품었다. 

    피앤지 제품에 들어간 다이옥신 성분은 인체에 해로운 물질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다이옥신은 독성물질로 피부질환, 불임, 기형아출산, 암 유발 등을 일으킨다.

    이에 이마트는 피앤지 기저귀 제품 중 문제가 불거진 제품을 온라인에서 판매하고 있었으나 판매를 중단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롯데마트도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해당 제품을 철수시켰다. 이날 제품 철수를 검토했던 홈플러스도 전 점서 관련 제품 철수를 마쳤다고 말했다.

    서예온 기자 pr9028@naver.com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