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이재용 영장 기각 매우 유감…흔들림 없이 수사 계속”

실시간 뉴스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19일 오전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가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전수영 기자] 특별검사팀이 법원의 이재용 부회장 구속영장 기각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며 흔들림 없는 수사를 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19일 오전 이규철 특검 대변인(특검보)은 브리핑을 통해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 결정은 특검의 피의사실에 대한 법적 평가에 있어 견해 차이 때문으로 판단된다”며 “매유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필요한 조치를 강구해 흔들림 없는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이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재청구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이날 새벽 법원은 특검이 청구한 구속영장에 대해 “대가관계와 부정청탁 소명 정도에 비춰 구속의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는 이유를 들어 기각했다.

    한편 특검은 구속영장이 기각됐지만 불구속 상태에서 이 부회장에 대한 수사는 계속 진행할 방침이다.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