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른정당, 첫 시‧도당 창당대회…서울시당‧경기도당 창당

실시간 뉴스

    서울시당 위원장에 이혜훈, 경기도당 위원장에 김학용

    ▲12일 오전 서울 양재동 서초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바른정당 서울시당 창당대회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왼쪽부터), 유승민 의원, 이종구 정책위의장, 주호영 원내대표, 김무성 의원이 카메라를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안병용 기자] 바른정당은 12일 첫 시‧도당 창당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수도권을 시작으로 전국조직망 구축에 들어갔다. 서울시당과 경기도당이 창당 완료됐다.

    바른정당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서초문화예술회관에서 서울시당 창당대회를 열었다. 정병국 창당준비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와 김무성 의원을 비롯 대권 잠룡인 유승민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남경필 경기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이외에도 김성태, 장제원, 이은재 등 국회의원 다수와 시·도의회 의원, 각 지역 당원협의회 위원장, 일반 당원 등 1200여명이 참석해 대성황을 이뤘다. 새누리당 비례대표인 김현아 의원도 참여했다. 김 의원은 새누리당 탈당 의사를 밝혔으나, 탈당 시 의원직을 잃는 비례대표인 탓에 새누리당 당적을 유지한 상태로 바른정당 활동을 하고 있다. 출당시에는 당적 변경이 가능하다.

    서울시당 위원장에는 3선 이혜훈(서울 서초갑) 의원이 선출됐다. 이 의원은 “권력이 아닌 국민 만을 두려워하는 바른 정치를 시작하려 새누리당을 던지고 나왔다”면서 “권력을 등에 업고 반칙과 전횡을 일삼는 패권 정치를 뿌리 뽑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날 오후 경기 수원에서 열린 경기도당 창당대회에서는 3선 김학용(경기 안성) 의원이 도당 위원장으로 선출됐다. 김 의원은 “깨끗한 보수, 따뜻한 보수 실천이 바른정당이 나아갈 길”이라면서 “경기도는 대한민국의 심장이다. 경기도당이 바른정당의 심장이 돼 따뜻한 나라를 만들고 정권을 창출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안병용 기자 byah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