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전자, 초경량 그램 14 노트북 ‘세계 기네스북 등재’

실시간 뉴스

    세계 초경량 860g 노트북…24시간 사용가능한 올데이 그램도 출시

    ▲12일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열린 LG전자 미디어 행사에서 걸그룹 '마마무'가 2017년형 '그램 14' 노트북PC를 소개하고 있다.

    [폴리뉴스 박재형 기자] LG전자가 초경량 노트북PC ‘그램(Gram)’을 소비자 사용특성을 반영해 더 가볍게, 더 오래 사용이 가능하도록 출시했다. 

    2017년형 신형 그램은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노트북으로 월드 기네스북에 등재됐으며 세계 최초로 DTS 사운드 시스템을 적용해 홈씨어터를 연상케 하는 최적의 사운드 환경을 구현해냈다.

    이번에 LG전자가 내놓은 그램 14는 기존 980g에서 120g을 더 줄여 무게가 860g에 불과하다.

    세계 기네스 협회는 전 세계 25개 국가에서 판매중인 약 70종의 14인치 노트북 무게를 측정한 결과, LG전자의 2017년형 초경량 그램 14가 가장 가볍다고 인증했다. 
     
    이로써 LG 그램은 2개의 세계 기네스 기록을 보유하게 됐다. 15.6인치의 그램 15는 지난해 기존 제품보다 30%나 줄어든 980g으로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15인치대 노트북으로 인정받은 바 있다.
     
    LG전자는 그램으로 매년 무게의 혁신을 이어왔다. 2014년부터 해마다 13.3인치, 14인치, 15.6인치로 화면을 키우면서도 980g을 달성, 가볍고 얇은 노트북 시대를 열었다.
     
    초경량 노트북으로도 불리는 울트라슬림 노트북 시장은 폭발적인 증가세다. 판매량이 2014년부터 매년 25% 이상 늘었다. 지난해 들어서는 일반 노트북 판매량을 넘어섰다. 지난해 3분기까지 국내에서 판매된 노트북 10대 중 6대는 울트라슬림 노트북이었다. 2013년에 30%가 채 안되던 비중과 비교하면 두 배가 넘는다. LG전자가 무게의 혁신을 지속해온 이유다.
     
    초경량 그램의 무게는 13.3인치가 830g, 14인치가 860g, 15.6인치가 980g이다. 배터리 사용 시간은 약 12시간(모바일마크 2007 기준)이다.
     
    LG전자는 무게를 강조한 초경량 그램과 더불어 배터리 용량을 크게 늘려 하루 종일 사용이 가능한 ‘올데이’ 그램을 내세우는 투트랙 전략을 펼친다.
     
    올데이 그램은 13.3인치, 14인치, 15.6인치별로 각각 최대 24, 23, 22시간 동안 사용(모바일마크2007 기준)이 가능하다. 기존 제품과 비교하면 2배가 넘는다. 13.3인치 제품 기준으로 동영상을 최대 17시간 동안 연속으로 재생할 수 있다. 사용자는 인천에서 뉴욕까지 비행하는 내내 영화를 보거나, 충전에 대한 걱정 없이 업무를 할 수 있다.
     
    올데이 그램 역시 가볍다. 배터리 용량이 늘어났음에도 무게는 오히려 줄거나 조금 늘어나는데 그쳤다. 기존 제품 무게가 980g이었던 것에 비해 13.3인치가 940g, 14인치가 970g으로 낮아졌고, 15.6인치는 1,090g으로 소폭 늘었다. 사용자는 기존처럼 200~300g에 달하는 어댑터를 들고 다닐 필요가 없어, 총 무게는 오히려 줄었다.

    이에 대해 LG전자 관계자는 “초경량화를 이룩하는데 배터리 문제가 큰 고민이었다”며 “이를 해결하는데 탄소나노튜브 기술을 이용해 배터리를 얇게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LG 그램은 혁신성을 인정받아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17’에서 ‘CES 혁신상’을 비롯해 유력매체들로부터 CES 어워드를 받았다.

    장익환 LG전자 상무는 “그동안 그램 노트북에 뜨거운 호응이 있었지만 사용시간에 대한 아쉬움을 얘기하는 부분도 있었다”며 “특히 이번 신형 올데이 그램은 이런 점들을 반영해 24시간 사용이 가능하고 무게도 혁신적으로 줄였다”고 밝혔다. 
     
    손대기 LG전자 한국영업본부 HE마케팅FD 담당은 “무게, 사용시간 등 소비자 편의를 위해 끊임없이 진화를 거듭하고 있는 LG 그램으로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재형 기자 jaypark21@hanmail.net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