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반기문, 품격·수준 다른 리더십 기대…삼류정치 닮지 말라”

실시간 뉴스

    “민주당, 대권에만 눈 멀어…민생정책의 장으로 돌아와야”

    [폴리뉴스 안병용 기자]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12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귀국과 관련해 “반 전 총장은 전 국민의 자랑이자 국가적 자산임을 잊지 말고 이 엄중한 조국에서 품격과 수준 다른 리더십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반 전 총장이 보여준 세계적 경험과 능력이 미증유의 국가적 위기를 맞은 대한민국의 발전과 국민의 삶에 소중히 쓰이기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세계적 흐름과 시대적 과제를 외면하고 우물 안 개구리처럼 오로지 권력 투쟁만 몰두하고 국민에게 근심거리가 된 삼류 대한민국 정치를 닮지 말고 한국이 낳고 기른 자랑스러운 세계적 지도자로 차원이 다른 정치와 안목을 보여 달라”고 당부했다.

    정 원내대표는 청년 취업난과 관련해 “어제 대토론회서 나온 정책과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은 정책쇄신 프로그램을 곧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는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는 뒤로 한 채 조기 대선을 향한 설익은 대선 공약 발표에다 출마 선언까지 오직 대권에 눈이 멀었다”면서 “아무도 모르는 조기 대선 일정을 정해놓고 국가의 외교안보 위기와 민생은 방기한 채 권력 게임에만 몰두하는 정파와 정치인들을 국민은 무섭게 바라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제1야당이자 원내1당인 민주당이 허구한 날 당내 대선 경쟁에 빠져 있지 말고 책임 있는 야당답게 정책과 민생의 장으로 돌아와 당면 국가과제를 여야가 함께 논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안병용 기자 byah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