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명진, 이정현‧정갑윤 탈당계 반려했다가 번복

실시간 뉴스

    조경태‧김문수 반대 의견 “아픈 부위는 도려내야…인사 문제 반드시 한 번 걸러야”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반성·다짐·화합을 위한 대토론회'에서 '쇄신'에 대해 견해를 밝히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안병용 기자]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인적 청산 대상자로 지목된 친박계의 핵심 인사들인 이정현 전 대표와 정갑윤 의원의 탈당계를 반려하겠다고 밝혔다가 다시 번복했다.

    인 위원장은 이날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당협위원장 대토론회에서 “공개적으로 탈당 의사를 밝혔던 정, 이 의원의 사표는 반려하겠다”고 밝혔다. 두 의원이 탈당이라는 어려운 결정을 내리며 책임을 지는 모범적 모습을 보여줬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곧바로 반론이 나왔다. 인재영입위원장인 조경태 의원과 김문수 비대위원이 이의를 제기했다.

    조 의원은 “우리 당이 개혁의 길로 가고 국민적 사랑을 받기 위해서는 아픈 부위가 있어도 도려내는 자기 개혁과 혁신이 있어야만 살아남을 수 있다”면서 “(탈당계 반려는) 좀 더 논의해 결정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비대위원도 “다른 것은 몰라도 인사문제는 적어도 공개적 석상에서 바로 발표하기보다는 반드시 한 번 걸러주는 것이 득이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인 비대위원장이 당초 입장을 바꿨다. 그는 “제가 드린 말씀은 개인 의견”이라면서 “한 번 당에서 의논하는 절차를 가져도 좋다고 생각한다.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이어 “개인적으로는 그렇게 했으면 (반려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인데 당에서 의논하자고 하니까 그 말씀을 받아들이겠다”면서 “비대위에서 한 번 더 의논해서 비대위 결정을 따르겠다”고 했다.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