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금주머니' 구박받는 류효영 지켜주는 김지한, 양심 찔린 안내상

실시간 뉴스

    ▲<사진=MBC 일일드라마 '황금주머니' 캡처>



    [폴리뉴스 김재영 기자]'황금주머니'에서 류효영은 김지한이 이성으로 보인다. 회사 문제로 류효영이 타박을 받자 김지한이 막아준다. 안내상은 김지한에게 사실을 알리려고 고민한다.

    6일 방송되는 MBC 일일드라마 '황금주머니'에서 금설화(류효영 분)는 한석훈(김지한 분)만 보면 웃음이 나온다.

    이날 방송되는 '황금주머니'에서 금설화는 "미쳤나봐. 나 왜 이래? 아직까지 떨려"라며 당혹해 한다. 

    금설화는 집안으로 들어오는 한석훈을 보다가 넋을 놓는다. 가족들이 왜 한석훈 얼굴을 쳐다보냐고 묻는다.

    금두나(홍다나 분), 금세나(백서이 분), 김추자(오영실 분)는 금설화가 회사를 관둔 것을 알고 깜짝 놀란다. 금설화를 추궁하자 한석훈이 "그만 좀 해"라며 금설화를 데리고 나간다.

    한편 금정도(안내상 분)는 "가게 망하고 나니까 차라리 친아들 아니라고 말을 하는 게 낫지 않겠나 싶다"라고 말한다.

    김재영 기자 enterpoli@nate.com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