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80% '현재 우울하거나 우울증 경험 있어'

실시간 뉴스

    [폴리뉴스 이나희 기자]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우울증을 겪거나 현재 우울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커리어가 최근 직장인 630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우울증’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직장에서 우울함을 겪은 적 있거나 현재 겪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의 80.0%가 ‘그렇다’고 대답했다.

    ‘병원 상담을 받아본 적이 있는가’라는 물음에는 84.44%가 ‘없다’고 했다. 우울함을 겪은 적 있거나 겪고 있다는 직장인의 직급을 물었더니 ‘인턴/사원’ (39.13%), ‘과장/차장’ (32.62%), ‘주임/대리’ (23.90%), ‘부장급 이상’ (4.35%) 순 이었다.
     
    ‘어떨 때 내가 직장 우울증을 겪고 있구나를 느끼는가’를 묻는 질문에는 ‘직장에서의 나의 미래가 그려지지 않을 때’라는 답변이 37.78%로 가장 높았으며, ‘일요일 저녁 다음날 출근이 극심히 두려워 질 때’ (24.44%), ‘직장 생활이 너무나 무기력할 때’ (20.0%), ‘동료들과 이야기 나누거나 식사를 함께 하는 것이 싫을 때’ (13.33%)라는 의견이 있었으며 ‘퇴근하면서 눈물이 날 때’ 라는 답변도 4.44%를 차지했다.
     
    ‘회사 우울증을 겪게 된 가장 큰 이유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는 44.44%가 ‘현재와 미래에 대한 불확실한 비전’이라고 답했다. ‘업무의 과중화’ (22.22%), ‘기대에 모자란 급여/복지 수준’ (15.56%), ‘내 커리어에 발전 가능성이 없어서’ (11.11%), ‘직장 내 대인관계’ (6.67%)로 나타났다.
     
    ‘직장 우울증을 극복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는 43.47%가 ’장기간 휴식/여행’을 택했으며 다음으로는 ‘산책, 등산, 운동을 즐긴다’ (21.74%), ‘직장 상사/동료와 솔직하게 상담/소통을 한다’ (15.22%), ‘가족/지인들과의 대화’ (8.70%), ‘어학/컴퓨터 등 어학 공부를 한다’ (6.51%), ‘종교로 위안을 얻는다’ (4.36%) 순으로 나타났다.
     

    이나희 기자 press24@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