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2 (월)

  • 흐림동두천 15.2℃
  • 흐림강릉 17.8℃
  • 흐림서울 15.5℃
  • 흐림대전 14.7℃
  • 흐림대구 11.0℃
  • 흐림울산 12.3℃
  • 광주 13.8℃
  • 부산 14.2℃
  • 흐림고창 13.1℃
  • 제주 16.9℃
  • 흐림강화 14.0℃
  • 흐림보은 13.7℃
  • 흐림금산 12.6℃
  • 흐림강진군 13.6℃
  • 흐림경주시 9.9℃
  • 흐림거제 12.9℃
기상청 제공

알립니다

[기념사] 폴리뉴스 창간 20주년 기념사

  • 작성자 : 김자경 기자
  • 작성일 : 2020-07-30 14:43:05

안녕하십니까?

폴리누스 20주년 창간기념식 및 상생과통일포럼 제21대 총선 당선자 축하연에 함께 해주신 내빈 여러분 감사합니다. 


상생과통일포럼 정세균 상임고문님, 공동대표로 수고해주신 정우택 의원님, 최창섭 교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바쁘신 가운데 자리를 빛내주신 이낙연 의원님, 인터넷신문협회와 인터넷신문위원회, 동국대 상생과통일포럼 리더십 최고위과정 동문 여러분 감사합니다.


폴리뉴스를 창간한지 20년이 흘렀습니다.


국민의정부가 인터넷 초고속망을 전국적으로 구축하며 인터넷산업의 비약적인 발전이 시작될 무렵 폴리뉴스를 비롯한 인터넷신문 1세대들이 2000년 그 해 속속 창간되었습니다. 21세기 새천년 프로젝트의 산물이었습니다.


과학기술의 혁신 속에 지식정보화시대가 열리며 언론의 패러다임도 무섭게 바뀌었습니다. 무엇보다도 기존 신문과 방송, 뉴미디어인 인터넷언론을 막론하고, 언론도 독자중심 시대가 열리고 있습니다. 더 나아가 1인 미디어시대도 시작되었습니다.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은 언론은 전면적인 AI 시대를 예고하기도 합니다.


폴리뉴스는 2002년 16대 대선에서 인터넷신문 최초의 대선후보 토론회를 주최/주관하였습니다. 역대 총선과 지방선거에서는 특집사이트를 운영하며 국민에게 가까이 가는 정치를 위해 많은 노력을 했으며, 2015년부터는 경제부문을 확충하며 종합미디어로서 위상을 갖추었습니다. 


2014년 통일시대의 리더십이란 화두를 던지며 출범한 상생과통일포럼은 지난 5월 14차 경제포럼까지, 우리 사회 현재와 미래를 아우르는 다양한 아젠다를 제시해 왔습니다.


20년 역사가 그랬듯이 폴리뉴스는 새로운 도전을 시작합니다. 인터넷에서 SNS로, 동영상으로, 격변하는 매체 환경 속에서 정론직필의 저널리즘 구현이란 본래의 목표를 중심에 놓고, 우리 구성원 모두가 다시금 언론혁명의 전사가 되고자 합니다.


옹근 20년, 폴리뉴스 역사에는 바로 당신, 자랑스런 폴.리.뉴.스 전 동반자들의 땀과 노력, 웃음과 보람, 기쁨과 눈물이 스며있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 우리가 만들기 위해 애쓴 것은 단지 언론이 아니라 '사람'이며 '역사'이고 '희망'입니다.


폴리뉴스와 함께 한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2020. 6. 24

폴리뉴스 대표 김능구


폴리TV [카드뉴스 동영상] 스티브 잡스는 왜 스포티파이를 견제했을까

스포티파이는 세계 1위 오디오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입니다. 2006년 23세 IT개발자 다니엘 에크가 스웨덴에서 만든 스타트업에서 시작됐는데요, 폴리뉴스에서 알아봤습니다.

[카드뉴스] 스티브 잡스는 왜 스포티파이를 견제했을까

[폴리뉴스 김유경 기자]스포티파이는 세계 1위 오디오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입니다. 22006년 23세 IT개발자 다니엘 에크가 스웨덴에서 만든 스타트업에서 시작됐습니다. 1999년 개인이 보유한 음악파일을 인터넷에 공유할 수 있게 하는 ‘냅스터’가 나온 후 불법 다운로드가 기승을 부렸습니다. 2001년 애플은 아이튠즈를 통해 이용자가 CD에서 음원을 추출해 MP3플레이어 아이팟에 옮겨 담도록 했습니다. 이용자들은 다양한 음악을 골라 들을 수 있게 됐지만, 음반사들은 파산 위기에 처했습니다. 애플은 아이튠즈 스토어에서 1곡당 99센트에 구매하는 모델을 제시했습니다. 스포티파이는 이용자가 무료로 음원을 듣게 하되, 수익은 광고로 충당하며 그 수익을 아티스트와 음반사에 배분했습니다. 스포티파이의 미국 진출을 저지하려 스티브 잡스는 음반사 등 여러 경로로 압력을 가했다고 전해집니다. 결국 전세계 3억명 이용, 7000만 곡을 제공하는 최대 음원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지금도 매출의 70%를 저작권료로, 지난해까지 26조원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2월 스포티파이는 한국에 진출했지만 초반 성적은 기대에 못 미친다는 평가입니다. 그 이유 중 하나로 무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