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與, ‘비대위 전환’ 논의 상임전국위 5일·전국위 9일 개최…이준석 “복귀 막으려 비상선포”

2022.08.04 12:11:51

5일 상임전국위서 ‘비상상황’ 맞는지 토론
9일 당헌 개정안 의결, 비대위원장 임명 추진 예정
이준석 “‘용피셜’하게 당 비상상태 아니다…참 잘하는 당”
하태경 “현 당헌당규 근거로 李 복귀 불가? 모순된 해석”

 

[폴리뉴스 김유경 기자]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을 결정할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를 오는 5일과 9일 각각 열기로 했다.

전국위 의장인 서병수 의원은 3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상임전국위를 5일 오전 10시 30분 국회 의원회관 1소회의실에서 개최하겠다"며 "(개최) 3일 전에는 공고하게 돼 있는 전국위의 경우 9일 오전 9시에 열어 당헌 개정안을 의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5일 상임전국위에서는 먼저 현재 상황이 당헌·당규상 비대위로 전환해야 하는 비상 상황이 맞는지에 대해 토론을 통해 유권 해석을 내린다. 만약 비대위로 결론이 나면 '당 대표 또는 당 대표 권한대행'으로 명시된 당헌 96조의 비대위원장 임명 권한에 '당 대표 직무대행'을 추가할 예정이다.

9일에는 당헌 개정안을 의결에 부쳐 비대위원장 임명을 추진할 예정이다. 상임전국위에서 유권해석 결과 비상상황으로 보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릴 경우 전국위는 안 열리게 된다.

서 의원은 "당헌 개정이 마무리되면 다음 수순으로 비대위원장을 의결해서 임명 결의를 할 수 있다"며 "같은 전국위에서 계속할지, 차수를 바꿔서 할지는 상황 봐서 판단하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가급적 8월 9일, 늦어도 10일까지는 상임전국위, 전국위에서 해야 할 모든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라며 "다만 실무적으로 준비하고 확인하는데 조금 복잡한 절차가 필요해 하루 이틀 늦어질 수는 있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비대위 출범 이후 이 대표의 복귀 가능성에 대해 "그건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며 선을 그었다. 그는 "성격과 관계없이 당헌·당규상 비대위가 출범하면 최고위라는 지도부가 해산하도록 돼 있다"며 "자동적으로 이 대표도 제명이랄까, 해임이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의 법적 대응 등 가능성에 대해선 "그 부분을 사실 걱정을 좀 하고 있다"며 "지도부 결정 권한을 갖는 몇 분에게 너무 적대적으로 대치하기보다는 소통을 통해서 이 대표가 명예롭게 사퇴하고 향후 정치적인 걸 계속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서 매듭을 짓는 것이 필요하지 않나 말씀드렸다"고 답했다.

서 의원은 비대위의 성격과 임기에 대해 "성격이 무엇이며 언제까지 존속할 것인가에 대해서 상임전국위, 전국위 개최 전에 결정돼야 한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비대위라는 건 어디까지나 과도기적 성격"이라며 "가급적 짧은 기간 안에, 임시 전대를 하기 위한 임시적인 비대위라는 게 개인적인 생각"이라고 말했다.

서 의원은 비대위 이후 전대를 거쳐 출범할 새 지도부의 임기에 대해선 "비대위 다음에 열리는 전대이기 때문에 2년 임기를 가진 온전한 지도부가 되리라고 본다"고 답했다.

그는 권성동 원내대표의 비대위 참여 여부에 대해선 "비대위가 꾸려지면 비대위원장과 원내 대표단의 협의에 의해 결정될 문제"라면서도 "공식적으로는 원내대표는 당연직으로 지도부 들어가게 돼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석 “지지율 떨어지니 해법이 이준석 복귀 막는 것”

 

당의 이 같은 전국위 개최 발표 이후 이준석 대표는 자신의 복귀를 막기 위한 것이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이 대표는 3일 페이스북에 "비상이 아니라고 해서 지난 3주 동안 이준석은 지역을 돌면서 당원 만난 것밖에 없는데 그사이에 끼리끼리 이준석 욕하다가 문자가 카메라에 찍히고 지지율 떨어지니 내놓은 해법은 이준석의 복귀를 막는다는 판단"이라고 적었다.

그는 "당헌당규도 바꾸고 비상 아니라더니 비상을 선포한다. 사퇴한 최고위원이 살아나서 표결을 한다"고 적었다.

이 대표는 “오피셜하게 우리 당은 비상 상태가 아니다”고 썼다가 ‘오피셜’을 ‘용피셜’로 고치기도 했다. 이는 ‘용산+오피셜’ 합성어로 용산 대통령실까지 저격한 것으로 풀이된다. 

하태경 “비대위 출범하면 李 복귀 불가? 입맛대로 해석”

이 대표와 바른정당 시절 함께했던 하태경 의원은 이날 서병수 전국위의장 해석에 대해 모순된 해석이라며 비판했다.

하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비대위가 출범하면 이 대표 복귀가 불가능하다는 서 의장의 당헌당규 해석은 오류"라며 "당헌당규를 입맛대로 해석하면 안 된다"고 올렸다.

그는 "현 당헌당규 대로라면 애당초 비대위 출범은 불가능하다. 당헌당규를 고쳐야 비대위 출범이 가능하다는 것도 이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현 당헌당규를 근거로 이 대표 복귀가 불가능하다는 건 모순된 해석"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당헌당규를 개정할 때 이 대표가 5개월 후 복귀할 수 있는 근거조항을 만들면 된다"면서 "그렇지 않은 당헌당규 개정은 결국 국민의 눈에 젊은 당대표 몰아내기 그 이상, 이하도 아니다. 비대위가 출범하더라도 지리한 법정 분쟁이 이어질 것이고 당 위기를 심화시킬 것"이라고 했다.

최재형 “비상상황 아니다…국정수행 뒷받침할 때”

이준석 대표가 주도했던 당 혁신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재형 의원은 같은 날 당내 현 상황이 비대위 설치의 조건인 ‘비상상황’이 아니라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최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원내대표의 말실수와 사적 대화가 담긴 텔레그램 유출로 원내대표의 지도력이 약화한 상황은 해당자가 책임을 지면 되는 것이지 그 자체를 비상상황이라고 볼 수는 없다"고 적었다.

이어 "최고위원의 자진사퇴로 비상상황을 야기해 언제든 자의적으로 비대위로 전환할 수 있다고 한다면, 이는 당원 민주주의에도 반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당 대표의 거취는 앞으로 있을 사법기관의 수사 결과에 따라 자연스럽게 정리될 것"이라며 "지금은 당권 다툼할 때가 아니라 당이 처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윤석열 정부의 성공적인 국정 수행을 뒷받침하기 위해서 스스로 혁신하고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했다.


관련기사


김유경 602@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프로필 사진
김유경 기자

국회 출입하면서 국민의힘 취재하고 있습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