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인상 여파에 올상반기 회사채 발행 12.7% 감소한 96조1천억원…채권시장 투자심리 위축으로 회사채 발행 여건 악화

2022.07.28 13:29:20

주식발행은 18조4천억원, 45.8%↑…LG엔솔 상장 영향

금리 인상 여파로 올해 상반기 회사채 발행액이 14조원 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2년 상반기 기업의 직접금융 조달실적' 자료에 따르면 올해 1∼6월 회사채 발행 규모는 96조1천5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조248억원(12.7%) 감소한 가운데, 금리 인상 등으로 채권 발행 여건이 악화하면서 신용등급이 상대적으로 낮은 회사채를 중심으로 발행액이 줄었다.

일반회사채 발행액은 21조8천25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대비 8조9천795억원(29.2%) 줄었다. 특히 금리 인상에 따른 채권시장 투자심리 위축으로 회사채 발행 여건이 악화하면서 신용등급 A등급 이하 채권의 발행액이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2조7천815억원(6.1%) 줄었으며, 금융채 발행액은 67조5천35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조3천967억원(6.1%) 줄었다. 

올해 상반기 말 현재 회사채 잔액은 632조8천82억원으로 1년 전보다 24조9천823억원(4.1%) 증가했다. 회사채 대비 만기가 상대적으로 짧은 기업어음(CP) 및 단기사채 발행액은 상반기 중 841조9천514억원으로 작년 상반기 대비 82조7천938억원(10.9%) 늘었다. 

상반기 중 기업의 주식 발행액은 18조4천187억원으로 1년 전 같은 기간 대비 5조7천826억원(45.8%) 급증했으며, 기업공개(IPO) 시장의 '대어'였던 LG에너지솔루션[373220](10조2천억원) 영향으로 상반기 기업공개액이 11조2천546억원을 나타내 작년 상반기보다 8조790억원이나 늘었다.

상반기 유상증자 규모는 7조1천641억원(27건)으로 작년 상반기 대비 2조2천964억원(24.3%) 줄었다. 주식과 회사채를 합한 상반기 기업의 직접금융 발행실적은 총 114조5천23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조2천422억원(6.7%) 줄었다.



김성은 sekim@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