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바이든-문재인 만남, 현재로서는 예정돼 있지 않다”

2022.05.19 09:17:22

“바이든 한일 순방 중 북한이 미사일-핵실험 나설 가능성 있다는 분명한 정보 있다”

미국 백악관은 18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기간 중 문재인 전 대통령과 만나는데 대해 “현재 예정돼 있지 않다”고 밝혔다. 또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20~24일 한국과 일본을 순방하는  기잔 중 북한의 군사적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발표했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과 일본 방문 혹은 그 이후에,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포함해 추가적인 미사일(발사)이나 핵실험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는 분명한 정보를 가지고 있다”면서 “이 같은 도발이 발생할 가능성을 포함해 모든 비상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해 “우리는 한국과 일본 두 동맹과 모두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며 “중국과도 대화하고 있으며, 오늘 내 중국 파트너(양제츠 중국 공산당 정치국원)와 통화에서도 북한 문제를 논의했다”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어떤 북한의 도발에도 대응하고 있다”고 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바이든 대통령과 문재인 전 대통령의 면담은 현재로서는 예정돼 있지 않다고 다소 불투명하게 얘기했다. 또 ‘문 전 대통령이 대북 특사 같은 역할을 맡을 가능성을 두고 미국과 한국이 어떤 논의를 한 적 있나’라는 질문에 설리번 보좌관은 “잘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20일 오후 도착해 22일 오후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한다. 20일  평택 삼성 반도체 공장을 둘러본 뒤 21일 윤석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설리번 보좌관은 윤 대통령의 한미동맹 강화와 한일관계 개선 의지를 주목했고 미국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는 재계 지도자들과도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백안관은 바이든 대통령은 비무장지대(DMZ)에도 방문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카린 장 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바이든은 DMZ를 방문하지 않을 것”이라며 “부통령으로서 이전에 그곳을 방문했었다”고 했다. 김태효 대통령실 국가안보실 1차장도 한국시장으로 18일 오후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DMZ 방문은 없고 다른 안보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한 바 있다.

또 설리번 보좌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일본 방문 기간 중국에 대한 무역견제 기능을 할 것으로 알려진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를 출범한다고 확인했다. 미국의 주도로 발족된 IPEF에는 한국을 비롯해 일본, 호주, 뉴질랜드, 싱가포르, 필리핀, 말레이지아 등 8개국 참여가 예상된다. 

설리번 보좌관은 바이든 대통령의 한일 순방에 대해 “이번 순방은 바이든 대통령의 인도태평양 전략을 완전히 보여줄 것”이라며 “21세기 미래의 많은 부분을 규정할 이 지역에서 미국의 효과적이고 원칙있는 리더십과 관여를 위한 경로를 제시할 것”이라는 의미를 부여했다.


관련기사


정찬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프로필 사진
정찬 기자

청와대를 출입하면서 여론조사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청와대를 중심으로 돌아가는 정치-외교-안보-통일 등의 현안을 정확하게 보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PC버전으로 보기

(07327)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71 동화빌딩 1607호 | 대표전화 02-780-4392
등록번호:서울아00050 | 등록일자 : 2005년 9월 12일 | 발행인:(주)이윈컴 김능구 | 편집인 : 박혜경
폴리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00 (주)이윈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olinews@polinews.co.kr